김부겸, 현충원·전직 대통령 묘역 참배…"국민통합 이룰 것"
김부겸, 현충원·전직 대통령 묘역 참배…"국민통합 이룰 것"
  • 권나연 기자
  • 승인 2021.05.15 10: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방명록 포부 전해…“국민들의 삶이 회복되도록 민생경제 위해 일할 것”
김부겸 신임 국무총리가 15일 오전 서울 동작구 국립서울현충원을 찾아 현충탑에 분향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김부겸 신임 국무총리가 15일 오전 서울 동작구 국립서울현충원을 찾아 현충탑에 분향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김부겸 신임 국무총리가 15일 서울 동작동 국립서울현충원을 찾아 순국선열과 호국영령의 넋을 기렸다. 또, 전직 대통령 묘역도 모두 참배했다.

김 총리는 이날 오전 8시 30분 서욱 국방부 장관, 황기철 국가보훈처장, 구윤철 국무조정실장 등과 함께 현충원을 방문해 현충탑에 헌화·분향하고 묵념했다.

김 총리는 참배 후 방명록 글을 통해 “대한민국의 총리, 문재인 정부의 총리, 국민의 총리가 되어 일하겠다”며 “코로나19로부터 국민들의 삶이 회복되어 민생경제, 국민통합이 이루어질 수 있도록 혼신을 다해 일하겠다”는 포부를 전했다.

김 총리는 통상 현충탑 참배만 하는 관례와 달리 김대중·이승만·박정희·김영삼 전 대통령 묘역을 차례로 방문해 참배하며 '국민통합' 총리로서의 의지를 되새겼다.

김 총리가 모든 참배를 마치는 데까지는 약 1시간이 소요됐다.

kny0621@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