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현장노동자 휴게시설 개선 지원사업’ 추진
경기도 ‘현장노동자 휴게시설 개선 지원사업’ 추진
  • 임순만 기자
  • 승인 2021.05.13 16: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8개 기관 28곳 선정…1곳당 최대 3000만원 지원

경기도가 ‘노동이 존중받는 세상’ 실현에 앞장서고 있는 가운데 올해 산업단지, 사회복지시설 등 민간부문 총 18개 기관의 휴게시설 28곳을 대상으로 개선사업을 추진, 현장노동자의 휴게권 보장에 나선다.

도는 ‘2021년 현장노동자 휴게시설 개선 지원 사업’ 최종 지원 대상을 선정, 본격적인 사업을 추진한다고 13일 밝혔다.

‘현장노동자 휴게시설 개선 지원 사업’은 도내 사회복지시설, 산업단지 내 중소기업, 요양병원 등 민간부문을 대상으로 청소·경비 노동자, 제조업 노동자, 간병인 등 취약 노동자들의 휴게시설을 신설 및 개선하는 사업이다.

앞서 도는 지난 2~3월 도내 사회복지시설, 산업단지 등을 대상으로 공모를 실시, 총 28개 기관 40여개의 휴게시설을 대상으로 현장 및 서류심사를 통해 처우개선 노력도, 휴게시설 열악도, 사업 추진 역량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총 18개 기관 28개 휴게시설을 최종 지원 대상으로 선정했다.

이에 따른 사업대상은 사회복지시설 10개 기관, 요양병원 2개 기관, 산업단지 6개 기관으로 시설 1곳 당 최대 3000만원의 개선 사업비를 도비로 지원한다.

공용세탁실에서 휴식을 취하거나 작업장 등에서 휴식을 취하는 등 휴게공간이 충분하지 못한 기관들에 총 14곳의 휴게시설을 신설한다. 또 노후화되거나 휴식권 보장에 필요한 설비들이 부족한 총 14곳의 휴게시설을 대상으로 냉·난방기 구입, 샤워시설 개선, 간이주방 설치 등의 개선사업을 추진한다.

김규식 노동국장은 “노동권보호의 사각지대에 있는 취약노동자들의 열악한 휴게환경 개선을 위해 적극 동참해 준 기관에 감사하다”며 “이번 사업은 노동존종을 실현하는 것으로 실질적으로 노동자가 쉴 수 있는 공간이 되도록 사업추진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신아일보] 경기도/임순만 기자

smlim@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