익산 만경강, 친환경 ‘시민 여가 공간’ 조성
익산 만경강, 친환경 ‘시민 여가 공간’ 조성
  • 김용군 기자
  • 승인 2021.05.13 13: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만경강 하류 마산·반월지구 친수 문화공간 완공 
만경강 파크골프장·문화관 등, 관광명소화 추진 
익산 만경강. (사진=익산시)
익산 만경강. (사진=익산시)

13일 시에 따르면 만경강 하류 익산권역 마산, 반월지구에 시민들의 휴식공간인 친수 문화공간이 완공됐다.
 
이번 사업은 익산지방국토관리청의‘만경강 반월·마산지구 하천환경정비사업’의 일환으로 추진됐으며 국비 556억원이 투입됐다.
 
사업을 통해 제방보축 3.5km, 하도정비 6.7km, 하천환경정비, 자전거도로 4.0km, 체육시설(축구장, 야구장 등 9개소), 초지조성·조경공사 등이 추진됐다.
 
특히 홍수를 사전에 예방할 수 있는 기능이 보강됐으며 새만금 수질개선과 친수형 하천환경조성으로 사람과 동물, 식물이 공존하는 공간으로 재탄생됐다.
 
사업이 완공됨에 따라 익산시는 시민들이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도록 유지 관리에 힘쓸 예정이다. 이와 함께 만경강 일대 관광 명소화를 위해 각종 사업을 추진한다.
 
시는 목천지구에 사업비 5억원을 투입해 파크골프장 9홀을 증설, 총 18홀을 완공하는 등 수변 공간을 특색있게 조성하기 위해 박차를 가하고 있다.
이어 일대에 조성 중인‘만경강 문화관’은 지하 1층·지상 2층, 건축 연면적 1686㎡ 규모로 올해 말에 준공될 전망이다.
 
시는 앞으로도 익산지방국토관리청과 협업해 화장실, 주차장, 휴게시설, 운동시설 등 각종 편의시설을 증설하는 등 만경강 일대를 자연관광 명소로 조성해 시민들의여가 공간으로 활성화할 계획이다.
 
시 관계자는 “‘만경강 명품 수변도시 조성’ 용역에 착수하는 등 만경강을 시민들의 쉼과 여가 생활을 즐길 수 있는 명소로 조성하기 위한 다양한 프로젝트를 진행하고있다”며 “앞으로도 자연 친화적인 공간을 확대해 시민들의 삶의 질 향상을 위해 힘쓰겠다”고 전했다.

[신아일보] 익산/김용군 기자


kyg1541@hanmail.net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