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월 통화량 3313조원…전월 대비 1.2%↑
3월 통화량 3313조원…전월 대비 1.2%↑
  • 홍민영 기자
  • 승인 2021.05.13 12: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공모주 청약 자금 대규모 유입 등 영향
통화 및 유동성 지표 장기 추이. (자료=한은)
통화 및 유동성 지표 장기 추이. (자료=한은)

최근 잇따른 기업공개 영향으로 공모주 청약 자금이 대규모로 금융시장에 유입되면서 시중 통화량 증가세가 지난 3월에도 지속됐다.

13일 한국은행의 통화 및 유동성 통계에 따르면, 지난 3월 광의 통화량(M2)은 3313조1000억원으로 전월 대비 38조7000억원(1.2%) 늘었다. 

넓은 의미의 통화량 지표인 M2에는 현금과 요구불예금, 수시입출금식 예금 외에도 MMF(머니마켓펀드)와 2년 미만 정기 예적금, 수익증권 등 곧바로 현금화할 수 있는 단기 금융상품이 포함된다. 

1년 전과 비교했을 때 3월 M2 증가율은 11.0%로, 2009년 3월(11.1%) 이후 가장 높았다. 전년 동기 대비 M2 증가율은 작년 12월부터 계속 확대되고 있다. 경제주체별로는 기타 금융기관에서 전월 대비 18조원이 늘었다.

한은 관계자는 "기업공개 등에 따른 공모주 청약자금이 대규모로 유입되면서 통화량이 증가했다"고 설명했다. 

이 밖에도 가계 및 비영리단체(+6조4000억원)와 기업(+5조7000억원) 등 모든 경제주체에서 통화량이 늘었다. 

상품별로 따지면, 가계부문의 주택담보대출 증가 등에 따라 요구불예금과 수시입출식 저축성예금이 각각 12조8000억원, 9조원 늘었다. 2년 미만 금전신탁도 같은 기간 6조8000억원 증가했다. 

hong93@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