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보영X서인국 주연 월화드라마 '멸망이 들어왔다' 오늘 첫방송…관전 포인트는?
박보영X서인국 주연 월화드라마 '멸망이 들어왔다' 오늘 첫방송…관전 포인트는?
  • 권나연 기자
  • 승인 2021.05.10 17: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tvN)
(사진=tvN)

배우 서인국, 박보영 주연 월화드라마 '어느 날 우리 집 현관으로 멸망이 들어왔다가 10일 첫 방송된다.

tvN 월화드라마 '어느 날 우리 집 현관으로 멸망이 들어왔다'(이하 '멸망')는 사라지는 모든 것들의 이유가 되는 존재 '멸망'(서인국 분)과 사라지지 않기 위해 목숨을 건 계약을 한 인간 '동경'(박보영 분)의 아슬아슬한 목숨담보 판타지 로맨스다. 

-박보영-서인국, '연기력+비주얼+로맨스력' 폭발적 시너지 기대

이 드라마는 연기력은 물론 비주얼, 로맨스력까지 갖춘 박보영, 서인국의 만남으로 방송 전부터 화제를 모으고 있다. 

내공 탄탄한 연기력과 러블리한 매력으로 시청자들의 사랑을 독차지해온 박보영은 극중 원대한 꿈 없이 살아가다가 100일 시한부 판정을 받은 뒤, 죽음을 앞두고 진정한 삶을 살게 되는 인간 '탁동경'으로 분해 새로운 인생 캐릭터의 탄생을 예고하고 있다.

특히 박보영은 죽음 앞에서도 당찬 에너지를 뿜어내는 동경을 통해 미소를 자아내는 한편, 뜻밖의 운명을 맞이해 변화해가는 캐릭터의 감정을 섬세하게 표현해내며 시청자들을 빠져들게 만들 예정이다.

그런가 하면 어떤 캐릭터든 완벽히 흡수하는 착붙 연기력과 시크한 남성미로 여심을 사로잡아온 서인국은 극중 무언가를 멸망시키기 위해 존재하는 신이 만든 가장 완벽한 중간관리자 '멸망'으로 분해 신비롭고 위험한 냉 카리스마를 뿜어낼 예정이다. 

드라마의 메가폰을 잡은 권영일 감독은 "두 사람의 케미는 말할 것도 없이 무조건 만점이다. 매 장면마다 심쿵하며 촬영하고 있다. 기대하셔도 좋다"며 극찬을 쏟아내기도 했다. 

-이수혁-강태오-신도현 필두! 매력만점X하드캐리 배우 군단 출격

월화드라마 멸망은 손색없는 연기력과 매력을 지닌 배우 군단이 안방극장 출격을 앞두고 있다.

큰 키와 오묘한 눈빛, 저음 보이스가 매력적인 이수혁은 달콤한 말과 심장을 흔드는 스킨십으로 로맨스 작가의 재능을 불타오르게 하는 능력을 지닌 웹소설 편집팀장 '차주익' 역을 맡아 여심을 흔든다.

이와 함께 장르 불문하고 강렬한 연기를 선보여온 강태오는 어린 마음에 도망치고 말았던 첫사랑을 후회하며 성장통을 겪는 카페 사장 '이현규'로 분해 첫사랑 기억 조작을 예고한다.

동시에 당당하고 싹싹한 매력으로 이목을 끌며 시청자들에게 눈도장을 찍은 신예 신도현은 주익과 현규 사이에서 어쩌다 삼각 로맨스의 여주인공이 된 웹소설 작가 '나지나' 역으로 분해 미모와 매력을 폭발시킬 예정이다. 특히 이수혁과 강태오, 신도현은 얽히고 설킨 삼각 로맨스로 설렘과 공감을 자아낼 것으로 관심을 높인다.

-임메아리 작가 X 권영일 감독이 만드는 新 판타지 로맨스

'멸망'은 임메아리 작가와 권영일 감독의 만남으로 인생 판타지 로맨스의 탄생을 예감케 한다. 드라마 '뷰티 인사이드'를 집필한 임메아리 작가는 위트를 더한 참신하고 설레는 대사들을 쏟아내는 것은 물론, 캐릭터들의 서사를 촘촘하게 쌓아 올리는 전개로 섬세한 필력을 입증했다.

이어 '멸망'에서는 100일 시한부 선고를 받은 여자와 모든 멸망을 관장하는 존재의 로맨스라는 소재를 통해 보는 이들에게 위험하고도 달콤한 설렘을 선사할 것으로 관심을 높인다.

여기에 '(아는 건 별로 없지만) 가족입니다'를 통해 감각적인 연출력을 입증한 권영일 감독이 연출을 맡아 기대를 상승시킨다. 권영일 감독은 변화해가는 캐릭터들의 감정을 세밀하게 들여다보게 만드는 절제된 연출로 몰입도를 높이며 연일 호평을 이끈 바 있다.

이처럼 '멸망'은 캐릭터와 스토리를 더욱 차지게 그려내는 임메아리 작가의 필력과, 대본에 감정을 덧입히는 권영일 감독의 연출력으로 하여금 새로운 판타지 로맨스의 탄생을 기대하게 한다.

-단 100일, 인간과 특별한 존재의 위험하고 치명적인 로맨스 

월화드라마 '멸망'은 인간과 특별한 존재의 100일 한정 로맨스로 시청자들의 흥미를 자극한다. 동경은 원대한 꿈 없이 일상을 살아가던 중 100일 시한부 선고를 받게 된 여자. 반면 멸망은 빛과 어둠 사이에서 태어나 무언가를 멸망시키기 위해 존재하는 신이 만든 가장 완벽한 중간관리자로, 사라지는 모든 것들의 이유가 되는 존재다.

이에 '멸망'은 자신의 기구한 운명에 세상의 멸망을 외치는 동경의 목소리에, 특별한 존재 멸망이 응답하며 시작되는 초월적인 로맨스로 치명적인 설렘을 선사할 것이다.

특히 동경과 멸망이 목숨을 건 계약관계로 얽히게 된 후, 서로의 생과 마음에 침투하며 변화해가는 과정이 가슴 찌릿하고 애틋한 설렘을 전파할 것으로 기대감이 증폭된다.

한편, 배우 박보영, 서인국, 이수혁, 강태오, 신도현 등을 열연을 펼치는 tvN 새 월화드라마 '어느 날 우리 집 현관으로 멸망이 들어왔다'는 10일 오후 9시 첫 방송된다 

[신아일보] 권나연 기자

kny0621@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