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안군, 올해 첫 모내기 시작
태안군, 올해 첫 모내기 시작
  • 이영채 기자
  • 승인 2021.05.07 10: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7일 원북면 동해리 농가 첫 모내기
7일 태안군 원북면 동해리 가만순 농가에서 모내기를 돕는 가세로 군수 모습.(사진=태안군)
7일 태안군 원북면 동해리 가만순 농가에서 모내기를 돕는 가세로 군수 모습.(사진=태안군)

7일 충남 태안군 원북면 동해리 가만순 농가를 시작으로 태안 지역의 올해 모내기가 본격 시작됐다.

이날 첫 모내기 현장을 찾은 가세로 군수는 이앙기에 모판을 나르며 올 한 해 풍년농사를 기원했다.

태안 지역 모내기 예상면적은 8420㏊이며 올해 4만3800t의 쌀을 생산할 것으로 군은 예상하고 있다.

올해는 모내기는 일교차가 커 전년에 비해 2~3일 가량 빨라졌으며 군은 다음달 5일까지를 모내기 적기로 설정하고 농가 지도에 만전을 기할 계획이다.

가세로 군수는 “모내기에 필요한 상토와 유기질비료 등 영농자재를 사전에 공급해 농민들께서 안전하게 1년 농사를 지을 수 있도록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며 “올해도 풍년을 맞이할 수 있도록 각종 영농지원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군은 관내 6500여 농가에 안내문을 발송해 상토의 종류를 농민이 직접 고르고 원하는 장소에서 공급받을 수 있도록 적극행정을 실시해 주민들로부터 큰 호응을 받았다.

또한, 코로나19로 외국인 근로자가 급감하며 인력 부족 문제가 발생할 것으로 예상됨에 따라 지역 6개 농협에 인력중개센터를 설치하고 인력과 농기계를 집중 지원할 수 있는 지원체계를 마련했다.

[신아일보] 이영채 기자

esc1330@nat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