韓日 외교수장 첫 회동… "양국 의사소통 본격 재개"
韓日 외교수장 첫 회동… "양국 의사소통 본격 재개"
  • 한성원 기자
  • 승인 2021.05.05 19: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의용 외교장관(왼쪽)과 모테기 일본 외무상 (사진=연합뉴스)
정의용 외교장관(왼쪽)과 모테기 일본 외무상 (사진=연합뉴스)

과거사 문제로 냉각됐던 한국과 일본 양국의 외교수장이 마주 앉아 소통의 장을 마련했다.

5일 연합뉴스에 따르면 정의용 외교장관과 모테기 도시미쓰 일본 외무상은 이날 런던 시내 한 호텔에서 약 20분간 회동을 가졌다.

이날 양국 장관은 과거사와 함께 북핵문제 등에 대해 의견을 나눈 것으로 알려졌다.

외교부 당국자는 "좋은 분위기에서 대화가 진행됐으며 양국 간 의사소통을 본격 시작하는 계기가 됐다"고 의미를 부여했다.

이 당국자는 또 "정 장관은 앞으로 다양한 현안에 대해 소통을 강화하겠다고 말했고, 모테기 외무상 역시 이에 완전히 공감했다"고 전했다.

앞서 두 장관은 토니 블링컨 미국 국무장관과 한미일 3자 회담도 가졌다.

한미일은 이날까지 런던에서 개최되는 주요 7개국(G7) 외교·개발장관회의에 참석 중이다.

swhan@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