특수본, '부동산 투기 의혹' 전 행복청장 구속영장 신청
특수본, '부동산 투기 의혹' 전 행복청장 구속영장 신청
  • 한성원 기자
  • 승인 2021.05.03 15: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연합뉴스)
지난달 24일 특수본 조사 마친 전 행복청장 (사진=연합뉴스)

정부 합동특별수사본부(특수본)가 부동산 투기 의혹을 받는 전 행정중심복합도시건설청장 A씨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특수본은 3일 기자간담회를 통해 "지난달 30일 A씨에 대한 구속영장을 신청해 검찰에서 기록을 검토 중"이라고 밝혔다.

A씨는 행복청장 재임 시절인 2017년 4월 말 세종시 연기면 눌왕리에 아내 명의로 토지 2필지(2455㎡)를 사들였다.

2017년 1월 당시 ㎡당 10만7000원이었던 공시지가는 3년 만에 15만4000원으로 43%가량 올랐다.

그는 퇴임 이후인 2017년 11월 말에도 세종시 연서면 봉암리의 한 토지 622㎡와 함께 부지 내 지어진 경량 철골 구조물을 매입했다.

인근 와촌·부동리 일원이 스마트 국가산업단지 후보지로 지정될 예정이어서 주변부 개발로 수혜를 볼 수 있다는 지적이 제기됐다.

swhan@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