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협 "지역 동반성장 위한 상생발전 지속"
신협 "지역 동반성장 위한 상생발전 지속"
  • 홍민영 기자
  • 승인 2021.05.03 08: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작년 당기순이익 절반인 2065억원 지역사회 환원

신협이 작년 당기순이익의 절반에 달하는 2065억원을 지역사회에 환원하는 등 지역 상생발전 노력을 지속하고 있다.

3일 신협중앙회에 따르면, 신협은 지난 1일 '신협의 날'을 맞아 동반성장을 위한 상생발전 계획을 제시했다.

코로나19 여파로 실업률·폐업률 등 각종 경제·일자리 지표가 바닥을 치는 가운데, 선진 상호금융 인프라 및 금융 노하우를 활용해 금융의 사회적 책임을 다한다는 취지다.

작년 신협은 코로나19로 국내 경기가 크게 위축된 상황에서도 전년 대비 8.3% 증가한 총자산 110조9000억원을 달성했다. 당기순이익 또한 전년 대비 3.5%(130억원) 증가한 3831억 원을 기록하며 19년 연속 흑자를 유지했다.

신협은 '여신구역 광역화' 및 '행정정보공동이용 허용' 등 제도적 진전을 통해 거래환경을 금융소비자 중심으로 개편했다고 강조했다. 

특히, 여신구역 광역화는 장기적인 관점에서 대형-소형 신협 및 도시-농촌 간의 격차를 완화하고 균형을 맞출 새로운 전환점이 될 전망이라는 게 신협의 생각이다. 조합원 또한 지역신협 접근성 개선 및 상품 선택의 폭 확대 효과를 누리게 된다.

신협은 지난해 △조합원 배당 1534억원(배당률 2.7%) △조합원과 지역 주민을 위한 복지사업 293억원 △교육 지원 및 장학사업에 43억원 등 총 2065억원을 조합원과 지역사회에 환원했다. 이는 작년 당기순이익(3831억 원)의 약 54% 수준이다. 

이어 신협은 코로나19로 인한 경기침체로 생업을 포기하는 소상공인 자영업자를 위해 착한 임대인 운동을 벌여, 전국 144개 신협에서 513개 소상공인에 9억5000만원의 점포 임대료를 감면했다. 

아울러, 고령화·저출산·고용 위기 등 한국 사회가 당면한 사회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7대 포용금융 프로젝트'를 진행해 작년 로마 교황청으로부터 금융기관으로는 전 세계에서 유일하게 축복장을 받기도 했다.

올해 신협은 포스트 코로나 시대 지역 동반성장을 위한 7대 포용금융 프로젝트를 적극 전개하고 사회 격차 완화를 위한 디지털 고도화에 집중할 계획이다. 구체적으로는 △7대 포용금융 프로젝트 확대△디지털 혁신 가속화 통한 지역 기반 강화 △지속 가능한 성장 위한 여신 경쟁력 강화 △해외신협 지원과 국제협력 강화 모색 등을 진행한다.

김윤식 신협중앙회장은 "취임 4년 차인 올해는 그간 추진해 온 사업들이 성과를 내기 시작해 보람을 느끼는 한편, 코로나19에 의한 경기침체로 서민의 버팀목인 금융협동조합으로서 무거운 책임감을 느끼고 있다"며 "뉴노멀 시대에 맞는 체질 개선으로 디지털 혁신을 선도하는 동시에 평생 어부바 가치를 통한 소외계층 지원으로 나눔과 상생을 이끄는 금융협동조합으로써 신협 본연의 역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hong93@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