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광약품, 파킨슨병 이상운동증 치료제 2상 개시
부광약품, 파킨슨병 이상운동증 치료제 2상 개시
  • 김소희 기자
  • 승인 2021.04.29 17: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국서 첫 환자 투약 시작…2022년 중간결과 확보 목표
부광약품 CI
부광약품 CI

부광약품은 현재 미국에서 진행 중인 파킨슨병 이상운동증 치료제 ‘JM-010’의 2상 임상시험에서 첫 대상 환자 투약이 시작됐다고 29일 밝혔다.

‘JM-010’은 부광약품의 자회사인 덴마크 소재 바이오벤처 콘테라파마에서 개발한 신약후보물질로 파킨슨병 치료 시 주로 사용하는 레보도파를 10년 이상 장기간 복용할 경우 거의 90% 확률로 발생하는 이상운동증을 치료할 수 있는 약물이다.

부광약품은 2022년에 ‘JM-010’ 중간분석 결과를 확보하고 2023년에 임상시험을 완료한다는 계획이다.

부광약품 관계자는 “이번 첫 환자 투약을 계기로 앞으로 더 많은 환자들을 등록해 임상시험 진행에 속도를 더 내 머지않아 파킨슨병 환자들에게 LID 필수 치료제로 제공될 수 있도록 만전을 기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콘테라파마에서는 지난해부터 유럽 4개 나라에서 임상시험을 진행하고 있다.

ksh333@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