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라젠, 엠투엔과 경영정상화 TFT 발족
신라젠, 엠투엔과 경영정상화 TFT 발족
  • 김소희 기자
  • 승인 2021.04.29 17: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영·연구 개발 방향, GFB와의 시너지, 거래재개 등 논의
신라젠 CI
신라젠 CI

신라젠과 엠투엔은 경영정상화를 위한 태스크포스팀(TFT)을 발족했다고 29일 밝혔다.

신라젠은 지난 14일 엠투엔을 우선협상자로 선정했다. 양사는 5월 내로 최종 본 계약을 체결할 예정이다.

태스크포스팀은 경영정상화를 위한 각종 현안을 선제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구성됐다.

구체적으로 양사는 경영·연구 개발 방향과 미국 바이오기업 GreenfireBio(이하 GFB)와의 시너지, 거래재개 추진을 통한 기업 가치 회복 전략 등을 논의한다.

이에 양사는 태스크포스팀에 연구개발, 재무, 법무, 사업개발 분야의 주요 임직원을 투입했다. 양사 대표인 신현필, 김상원 대표가 태스크포스 팀장을 맡는다.

글로벌 제약사 악텔리온 한국 법인을 이끌었던 박상근 엠투엔바이오 대표와 엠투엔이 최대주주인 미국 바이오기업 GFB도 태스크포스팀에 참여해 신라젠의 글로벌 연구개발 역량 강화에 적극 임하게 된다.

양사 관계자는 “실시간으로 소통이 가능한 업무 공간을 마련해 적극적인 의견 개진과 조율을 이어갈 것”이라며 “태스크포스팀의 출범은 신라젠의 경영정상화를 넘어 글로벌 기업으로의 도약과 가치 회복을 알리는 시작점이다”고 말했다.

ksh333@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