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증시, 통화 완화 기조 유지에도 '하락'
뉴욕증시, 통화 완화 기조 유지에도 '하락'
  • 천동환 기자
  • 승인 2021.04.29 07: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투자자, 예상 범위 내 FOMC 결과에 시큰둥
최근 1개월 다우지수 일일 추이 그래프. (자료=한국투자증권 홈트레이딩시스템)
최근 1개월 다우지수 일일 추이 그래프. (자료=한국투자증권 홈트레이딩시스템)

미국 연준이 통화정책 완화 기조 유지 입장을 밝혔지만, 뉴욕증시 주요 지수들이 일제히 하락했다. 투자자들은 예상 범위에서 마감한 FOMC 회의 결과에 시큰둥한 모습이다.

뉴욕증시는 미국 중앙은행인 연방준비제도(연준·Fed)가 완화적 기조를 유지했음에도 하락했다.

28일(이하 현지 시각) 미국 뉴욕증시 다우존스 산업평균지수는 전 거래일 종가 대비 164.55p(0.48%) 하락한 3만3820.38로 마감했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지수는 3.54p(0.08%) 내린 4183.18을 기록했고, 나스닥 종합지수는 39.19p(0.28%) 하락한 1만4051.03으로 장을 마감했다.

전날 상승 전환했던 다우지수는 이날 바로 하락세로 돌아섰다. 다우지수는 최근 며칠 매일 등락 마감을 반복하고 있다. S&P 500지수와 나스닥지수는 이틀 연속 하락했다.

이날 투자자들은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정례회의 결과와 주요 기업 실적을 주시했다. 

FOMC가 제로 금리 동결을 결정했고, 연방준비제도이사회(연준)는 완화적 통화정책 기조를 재확인했지만, 시장은 하락했다.

월스트리트저널은 연준이 최근 몇 달간 시장 상승세를 뒷받침한 느슨한 통화정책을 고수할 것이라고 밝힌 후 수요일 미국 증시가 하락세로 돌아섰다고 보도했다. 일각에서는 현 수준 완화적 통화 정책은 이미 시장 예상 범위에 있기 때문에 주가를 밀어 올리는 힘으로 작용하기 어렵다는 분석이 나온다.

기업 실적과 주가도 엇갈렸다. 마이크로소프트(MS)는 전문가 예상치보다 높은 실적을 발표했지만, 이날 주가가 2% 넘게 빠졌다. 반면, 전날 시장 예상치를 웃도는 실적을 낸 구글 모기업 알파벳의 주가는 3% 이상 올랐다.

유럽 주요국 증시는 소폭 상승했다. 이날 영국 런던증시 FTSE 100지수는 전 거래일 종가 대비 0.27% 오른 6963.67로 거래를 마쳤고, 독일 프랑크푸르트증시 DAX 30지수는 0.28% 상승한 1만5292.18을 기록했다.

프랑스 파리증시 CAC 40지수는 0.53% 오른 6306.98로 장을 마감했고, 범유럽지수인 유로 Stoxx 50지수는 0.08% 상승한 4015.03을 기록했다.

국제 유가는 오르고, 금값은 내렸다. 이날 뉴욕상업거래소에서 서부텍사스산원유(WTI) 가격은 전일 종가 대비 0.92달러(1.5%) 오른 배럴당 63.86달러에 마감했고, 뉴욕상품거래소에서 6월물 금 가격은 전 거래일보다 4.9달러(0.3%) 하락한 1773.90달러를 기록했다.

cdh4508@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