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0억 횡령 혐의' 최신원, 첫 재판 '부인'…재판부, 8월까지 끝낸다
'2000억 횡령 혐의' 최신원, 첫 재판 '부인'…재판부, 8월까지 끝낸다
  • 송창범 기자
  • 승인 2021.04.22 18: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신원 SK네트웍스 회장.[사진=SK네트웍스]
최신원 SK네트웍스 회장.[사진=SK네트웍스]

2000억원대 횡령·배임 혐의로 구속 기소된 최신원 SK네트웍스 회장이 첫 재판에서 혐의를 대부분 부인했다.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3부는 22일 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법상 횡령·배임 등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최 회장의 첫 번째 공판을 진행했다.

최 회장 측 변호인은 첫 공판에서 “공소사실은 모두 시의성이 떨어지는 데다 일부는 아예 피해가 없는데도 검찰이 중대한 재벌 범죄로 포장해 구속 기소했다”고 주장했다.

변호인은 "이 사건은 금융정보분석원이 2017년 11월 수상한 자금흐름을 포착해 검찰로 이첩했다"며 "해외 비자금 조성 의혹에서 출발했으나 샅샅이 치밀하게 수사해도 해외 비자금 조성은 발견되지 않았다"고 지적했다.

또 "검찰은 수년 동안 각종 금융계좌와 SK 계열사들을 압수수색하고 125명을 소환 조사하는 등 투망식 조사를 벌였다"고 강조했다.

검찰은 최 회장이 지분 대부분을 보유한 회사에 계열사 돈을 대여해 계열사에 손해를 끼치거나 자신이 납부해야 할 유상증자 대금을 내기 위해 법인 돈을 횡령했다고 보고 재판에 넘겼다. 기소된 횡령·배임 혐의는 총 2235억원에 달한다.

하지만 변호인 측은 최 회장이 지분을 보유한 회사가 계열사 돈을 빌린 것과 관련해 "토지 매수를 위해 돈을 빌렸는데, 신속한 프로젝트파이낸싱(PF) 대출을 받기 위해 임시로 담보를 설정하지 않았을 뿐 사실상 담보가 있는 것과 마찬가지였다"고 말했다.

최 회장의 골프장 사업과 관련한 배임 혐의에 대한 증인 신문도 이날 이뤄졌다. 검찰은 최 회장이 SK텔레시스 대표이사로 재직하던 지난 2008년 골프장 사업을 추진하면서 당시 재정난에 시달리던 회사 자금 155억원을 사실상 자신의 개인회사인 골프장 개발업체 A사에 담보 없이 대출해주고 정산까지 상당 금액을 상환 받지 못했다고 봤다.

하지만 증인으로 출석한 박학준 전 SK텔레시스 부회장은 회사가 어떤 경위로 A사에 자금을 대여해줬는지 기억하지 못한다고 밝혔다.

이에 대해 재판부는 "155억원은 큰돈인데 기억이 안 난다거나 전혀 몰랐다는 것은 이례적"이라고 의구심을 보였다. 재판부는 "판결은 8월 말까지 해야 한다"고 못을 박았다.

kja33@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