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 지역서점·시민 독서활동 활성화 나섰다
대구, 지역서점·시민 독서활동 활성화 나섰다
  • 김진욱 기자
  • 승인 2021.04.22 17: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역인증서점 도서 구입비 50% 지원사업 추진

대구시는 지역서점 활성화와 시민 독서활동을 장려하기 위해 ‘세계 책의 날’인 23일부터 11월까지(지원금 소진 시 조기 종료) 지역인증서점을 통해 시민에게 도서 구입비의 50%를 지원하는 사업을 신설, 추진한다고 22일 밝혔다.

‘동네책방’으로 불리며 지역민의 문화 사랑방 역할을 톡톡히 하고 있는 ‘지역인증서점’을 널리 알리고 활성화하기 위해 기획한 ‘대구시민 도서구입비 지원사업’은 시민의 도서 구입비 50%(지역출판사 도서는 80%)를 지원하는 사업으로, 시민(주민등록상 만 13세 이상 대구 거주자 또는 지역 소재 중·고등,대학생)이면 누구나 참여할 수 있다.

한편, 지역 서점의 경쟁력 강화 및 주민 문화공간을 확보하기 위해 지난 2019년 9월1일부터 시 자체적으로 시행하고 있는 ‘대구시 지역서점 인증제’는 1년 이상 지역에 소재지와 방문매장을 두고 상시근로자 10명 미만으로 영업하는 중소 서점이 대상이며, 현재 171개소의 서점이 있다.

대구출판산업지원센터는 지난 3월부터 지역인증서점을 대상으로 사업에 참여할 서점을 모집했으며, 접근성(위치), 지역도서(대구출판사)보유 비율, 독서 관련 문화행사 운영실적 등을 종합적으로 심사하고, 구·군 지역별 인구수와 지역인증서점 수 등을 고려해 최종 30개소를 선정했다.

23일부터 신분증(주민등록증,운전면허증,청소년증, 학생증) 지참 후 선정서점을 방문해 구입가 기준으로 1인당 5만원까지, 그리고 대구지역 출판사 발간 도서는 8만원까지 할인받을 수 있다.

박희준 시 문화체육관광국장은 “지역인증서점과 함께하는 이번 사업은 독서환경을 개선해 저자에서 출판, 유통과 독자로 이어지는 출판 생태계의 지속가능한 선순환 구조를 강화하기 위해 마련했다”며, “지역출판사 발간 도서의 할인율이 더 높은 만큼 우수한 지역 도서들이 시민에게 더욱 가깝게 다가가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신아일보] 대구/김진욱 기자

gwkim@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