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남도, 첨단복합 물류 등 기업 잇단 유치
전남도, 첨단복합 물류 등 기업 잇단 유치
  • 이홍석 기자
  • 승인 2021.04.22 16: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토소남해실리카·에스피씨장성물류 등과 2276억 투자협약

전남도는 22일 한·일 합작 실리카 제조사인 토소남해실리카와 첨단복합 물류업체 에스피씨장성물류, 2개 사와 2276억원 규모의 투자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협약식에는 기업 대표와 권오봉 여수시장, 김종기 장성군 부군수가 참석했다. 이번 투자로 1027명의 신규고용 창출 등 지역경제에 도움이 될 전망이다.

협약에 따라 토소남해실리카는 여수국가산단 6600㎡ 부지에 276억원을 투자해 타이어 완성품 재료인 실리카를 제조한다. 남해화학의 입지와 일본 토소실리카의 첨단 소재기술 등 두 기업의 강점을 최대화한 합작법인이다.

남해화학 관계자는 “2017년 첫 실무협의부터 지난해 합작법인 설립까지 우여곡절이 있었지만, 상생을 통한 기업발전에 가장 큰 가치를 두고 협상에 임한 결과 합작투자 결실을 봤다”고 말했다.

㈜에스피씨장성물류는 장성 동화면 5만8000㎡ 부지에 2023년까지 2000억원을 투자해 3PL 첨단 복합물류센터를 구축한다. 지역 물류 기반 확장을 통한 연관산업 연계 발전은 물론 젊은 층을 중심으로 1000명 이상의 직간접적 신규고용 창출이 예상된다.

박형빈 에스피씨장성물류 대표는 “장성은 사통팔달의 교통망을 갖추고 있어 전국 물류사업의 최적지로 판단해 투자하게 됐다”며 “국내에선 드문 시설의 일부 또는 전부를 전문 물류업체에 대여하는 3자물류(3PL)운영방식을 통해 내로라하는 물류기업 유치로 전남지역 경제 활성화에 도움이 되는 기업이 되겠다”고 말했다.

윤병태 도 정무부지사는 “투자협약 업체는 지역 주력산업인 화학 분야와 첨단 물류산업의 미래 경쟁력 확보를 위해 꼭 필요한 기업으로, 전남을 대표하는 글로벌 기업으로 성장하길 바란다”며 “도와 시군에서는 지역과 기업이 상생하는 선순환 구조가 만들어지도록 적극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전남도는 민선7기 이후 3월 말 현재까지 749개 기업과 19조1994억원 규모의 투자유치를 통해 일자리 창출 등 지역경제 활성화에 기여했다.

[신아일보] 전남/이홍석 기자 

hslee@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