물 건너간 11월 집단면역… 전문가들 “빨라야 내년 초”
물 건너간 11월 집단면역… 전문가들 “빨라야 내년 초”
  • 한성원 기자
  • 승인 2021.04.22 16: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올 2분기 도입 예정 모더나·노바백스 백신 공급 지연
전문가들 “외교적 접근 통해 백신확보 방안 마련해야”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정부가 당초 목표로 내세웠던 오는 11월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집단면역’ 형성이 사실상 무산된 것 아니냐는 목소리가 터져 나오고 있다.

현 백신수급 상황으로는 아무리 빨라야 내년 봄쯤에나 집단면역이 가능할 것으로 전문가들은 내다보고 있다.

22일 보건당국에 따르면 당초 올해 2분기 도입이 예정됐던 모더나, 노바백스 백신의 공급일정은 일단 3~4분기로 밀렸다.

이는 미국과 유럽 등 북반구 국가들의 백신 수요가 커지면서 전 세계 백신수급에 차질이 생겼기 때문이다.

우리 정부는 당초 올해 11월까지 전 국민의 70%(약 3600만명)에 대해 코로나19 예방접종을 실시해 ‘집단면역’을 형성한다는 계획이었다.

하지만 현재로서는 미국과 유럽 등 백신 개발국들의 접종이 끝나야 수급 문제가 어느 정도 풀릴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되는 만큼 코로나19 대확산기인 겨울이 오기 전 접종을 마무리한다는 계획은 공염불에 그칠 가능성이 커졌다.

한 대학교수는 “오는 11월 집단면역 가능성은 희박하다”며 “백신이 제때 들어오지 못하고 있어 아무도 집단면역을 보장할 수 없는 상황”이라고 지적했다.

국민들의 시선도 별반 다를 것이 없다.

이날 엠브레인퍼블릭·케이스탯리서치·코리아리서치·한국리서치 등 4개 여론조사 전문회사가 내놓은 여론조사 결과(19~21일 전국 만 18세 이상 남녀 1009명 대상,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 ±3.1%p)에 따르면 11월 집단면역 달성 가능성을 묻는 질문에 응답자의 69%는 ‘가능하지 않을 것으로 본다’고 답했다.

반면 ‘가능할 것으로 본다’는 응답은 24%에 불과했다.

전문가들은 현재 국내 코로나19 집단면역을 앞당길 유일한 해결책으로 ‘외교적 접근’을 꼽고 있다.

일본 총리가 미국 대통령과의 정상회담에 이어 화이자 최고경영자와 통화를 통해 백신 추가확보를 논의한 것처럼 우리도 이 같은 돌파구를 마련해야 한다는 것이 전문가들의 공통된 주장이다.

우리 정부도 외교와 행정 차원의 전략을 꺼내들 모양새다.

실제로 최근 문재인 대통령은 오는 5월 하순 예정된 한미 정상회담에서 백신수급 문제를 논의하겠다는 의지를 내비쳤다.

또 다른 감염병 전문가는 “오는 11월 집단면역이 불가능하다는 것을 방역당국도 인정해야 한다”며 “단순히 11월이라는 기간에 집착하기 보다는 현실을 직시해 백신 확보를 위한 새로운 방안을 모색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swhan@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