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례구역~성삼재 노선 농어촌버스 운행 재개
구례구역~성삼재 노선 농어촌버스 운행 재개
  • 김영택 기자
  • 승인 2021.04.22 15: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구례군)
(사진=구례군)

전남 구례군은 24일부터 구례구역에서 지리산 성삼재까지 이어지는 농어촌버스 운행을 재개한다고 22일 밝혔다.

군은 지난해 11월16일부터 동절기 안전사고 예방과 봄철 산불방지를 위해 해당 노선 운행을 중지했다.

성삼재 노선은 구례구역에서 새벽 3시10분에 기차로 온 승객을 태우고 구례터미널에서 3시40분에 출발해 화엄사와 천은사 입구를 지나 성삼재까지의 구간을 운행한다.

첫 차 이후 각각 오전 8시20분·10시20분, 오후 2시20분·4시20분에 구례터미널에서 출발하며, 성삼재에서는 각각 새벽 4시10분, 오전 9시20분·11시20분, 오후 3시20분·5시30분 출발해 총 1일 5회 운행을 하게 된다.

구례터미널에서 성삼재까지 노선은 예전부터 노고단에서 천왕봉까지 새벽부터 지리산을 종주하고자 하는 산악인들의 필수 코스로 많은 사랑을 받아왔다.

김순호 구례군수는 “구례의 성삼재 노선은 구례와 지리산을 잇는 상징성을 가진 소중한 구간이다”며, “어려운 여건이지만 성삼재를 운행하는 농어촌버스의 서비스 품질향상과 운행의 안전성을 확보하기 위해 전기차 도입 등 다양한 수단을 통해 관리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신아일보] 구례/김영택 기자

ytkim@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