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단계 격상보다 실효성 있는 방역 조치 마련”
정부 “단계 격상보다 실효성 있는 방역 조치 마련”
  • 이인아 기자
  • 승인 2021.04.22 14: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세가 거세지면서 거리두기 단계 격상 필요성이 제기되는 가운데, 정부가 “단계 격상보다는 실효성 있는 방역 조치 마련이 중요하다”는 입장을 밝혔다.

22일 손영래 중앙사고수습본부 사회전략반장은 백브리핑에서 “현재 확진자 증가 양상이 점진적인 상황이라 방역을 실효성 있게 강화하면 정체 국면으로 만들 수 있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전했다.

300~400명 나오던 하루 신규 확진자 수는 500명대로 늘더니 최근에는 700명대로까지 치솟았다. 이에 일각에서는 현 거리두기 단계(수도권 2단계, 비수도권 1.5단계)를 격상돼야 한다는 주장을 내놓고 있다.

하지만 거리두기 단계가 격상하면 영업 제한이 강화돼 특히 소상공인과 자영업자의 피해가 커진다. 정부는 이를 고려해 단계 격상보다는 실효성 있는 방역 대책이 필요하다고 보고 있다.

손 반장은 “단계를 올리면 광범위한 다중이용시설에 집합금지 조처가 내려지고 현재 아무런 제한이 없는 시설과 업종에서도 영업시간 제한이 걸리는 등 굉장히 큰 조치가 이뤄져야 한다”며 “이 경우 광범위한 사회적 피해가 발생하고 소상공인과 자영업자의 피해가 유발된다”고 설명했다.

윤태호 중수본 방역총괄반장도 “확진자 수가 지난주와 비교해 완만한 증가세, 혹은 유사한 수준에서 발생하고 있는데 이런 상황을 조금 더 모니터할 필요가 있다”며 “환자 수만을 갖고 단계를 격상하지는 않는다”고 말했다.

inahlee@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