익산시, 친환경 유기농 쌀 ‘CJ 공급‘ 판로 확대
익산시, 친환경 유기농 쌀 ‘CJ 공급‘ 판로 확대
  • 김용군 기자
  • 승인 2021.04.22 14: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쌀 150여t 공급…벼 재배면적 확대·쌀 판로 문제 해소
(사진=익산시)
(사진=익산시)

전북 익산시가 지역에서 생산되는 친환경 유기농 쌀을 세계적인 식품기업인 CJ에 공급하기로 했다.
 
지역 친환경 벼 재배면적을 확대하고 있는 상황에서 쌀 판로 문제를 해결할 수 있는 좋은 계기가 될 것으로 전망된다.
 
시는 오는 10월부터 지역의 친환경 유기농 쌀 150여톤을 CJ에 공급한다고 22일 밝혔다.
 
친환경 벼 가공 경영체인 삼기농협은 현미 가공라인(색채, 진동체 선별기 등)을 오는 9월까지 설치 완료해 원료곡 공급에 차질이 없도록 추진할 예정이다.
 
시는 CJ에 공급할 친환경 유기농 쌀 원료곡 생산을 본격 추진하기 위해 지난 3월 유기농 친환경 벼 생산단지 28ha를 조성했다.
 
앞으로도 시는 CJ와 지속적으로 협력관계를 강화해 익산 쌀 공급량을 계속 증대시켜 농가 소득 창출은 물론 지역 농업의 경쟁력을 강화할 계획이다.
 
앞서 시는 올해 기업 맞춤형 익산 쌀 원료곡의 총 생산물량인 2만3000여t 중 67%에 해당하는 1만5500여t을 CJ에 공급하기로 했다.

이밖에도 서울특별시 자치구의 학교급식에 시가 생산한 친환경 쌀을 공급할 수 있도록 공격적으로 마케팅과 홍보활동을 추진하는 등 판로 확보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시 관계자는 “최근 코로나19 확산과 장기화로 일반 즉석밥은 물론 친환경 즉석밥 시장도 같이 확대되고 있다”며 “이에 선제적으로 대응하며 수도권 학교급식도 지속적으로 공략해 익산 친환경 쌀 판로 확대에 최선을 다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kyg1541@hanmail.net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