익산시의회, 부동산 투기 근절 '앞장'
익산시의회, 부동산 투기 근절 '앞장'
  • 김용군 기자
  • 승인 2021.04.22 14: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의원 개인정보 제공 동의서 감사위원회에 제출
사진은 유재구 의장.(사진=익산시의회)
사진은 유재구 의장.(사진=익산시의회)

전북 익산시의회가 '부동산 투기 근절'에 나서기로 했다.

시의회는 22일 “최근 공공기관과 공직자의 부동산 투기에 대한 시민들의 질책을 무겁게 받아들이며, 투명하고 청렴한 시의회 구현을 위해 부동산 투기 근절에 앞장서기 위한 대응방안을 마련하겠다”고 밝혔다.

시의회는 시의 공직자 부동산 투기 관련 특별조사에 적극 협조하기 위해 의원들의 개인정보 제공 동의서를 감사위원회에 제출해 관련 조사를 성실히 받을 계획이다. 

또한, 의원의 부동산 투기 의혹이 불거진다면 수사기관 등 공신력 있는 기관의 검증 요구에 적극적으로 협조할 것이며, 혐의가 확인되면 윤리특별위원회를 통해 해당 의원에 대한 강력한 징계 조치를 취할 것이라고 약속했다.

유재구 의장은 “이번 기회에 익산시의회가 올바른 부동산 질서 확립에 노력하며, 공직사회의 혁신을 바라는 시민들의 요구에 부응할 수 있도록 솔선수범하겠다”고 강조했다.

kyg1541@hanmail.net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