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이투자 임직원, 시각장애 아동용 점자카드 만들어 기부
하이투자 임직원, 시각장애 아동용 점자카드 만들어 기부
  • 홍민영 기자
  • 승인 2021.04.22 17: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 효정초에 시각장애 아동 위한 점자카드·후원금 전달
(자료=하이투자증권)
하이투자증권 임직원들이 지난 20일 시각장애 영·유아용 점자카드를 만들었다. (자료=하이투자증권)

하이투자증권이 지난 20일 '제41회 장애인의 날'을 맞이해, 서울 강북구 서울효정학교에 시각장애 아동을 위한 점자카드와 후원금을 전달했다고 22일 밝혔다.

점자카드란 시각장애를 가진 영·유아의 기초단어 점자 공부에 도움을 주는 놀이형 학습도구다. 점자와 그림이 입체적으로 인쇄된 부드러운 재질에 손바느질 방식을 더해, 시각장애 아동이 안전하게 읽을 수 있다는 것이 특징이다.

이어지는 코로나19 여파 속에서 하이투자증권은 집합 봉사활동의 어려움을 고려해, 점자카드 제작이라는 비대면 사회공헌을 기획했다. 자발적으로 참여한 하이투자증권 임직원은 각 가정에서 카드를 제작, 총 360개의 카드를 마련해 기부했다.

한편, 하이투자증권은 DGB사회공헌재단을 통해 후원금 200만원을 서울효정학교에 전달했다. 이중 절반인 100만원은 시각장애를 가진 영·유아 학생들의 학습을 돕고자 점자카드 제작 세트를 마련했고, 잔여 100만원은 학생 복지와 자치활동 지원을 위한 활동비 명목으로 기부했다.

봉사에 참여한 한 직원은 "어린 자녀와 점자카드를 만들면서 시각장애인에 대한 이해와 배려의 필요성을 공감하고 함께 배우는 뜻깊은 시간을 보냈다"며 "비대면으로나마 누군가에게 작지만 힘이 될 수 있는 활동을 할 수 있어 뿌듯함을 느꼈다"고 말했다. 

hong93@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