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해시, 문화재 보수정비에 22억 투입
동해시, 문화재 보수정비에 22억 투입
  • 이중성 기자
  • 승인 2021.04.22 13: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삼화사 삼층석탑 및 적광선 전경 (사진=동해시)
삼화사 삼층석탑 및 적광선 전경 (사진=동해시)

강원 동해시는 지역 문화유산의 보존·전승을 위해 지정문화재에 대한 보수·정비에 나선다고 22일 밝혔다.

시에 따르면 관내 지정문화재는 보물 2점, 명승 1개소, 국가등록문화재 3곳 등 국가지정문화재 6점, 도지정문화재 15건 등 총 21점이 있다.

시는 올해 국가 및 도지정문화재 보수정비 사업비로 국·도비 포함 총 22억원의 사업비를 확보해 삼화사 적광전 단청공사 등 13건에 대한 보수정비 사업을 추진할 예정이다.

우선 삼화사 적광전·무문전 단청공사, 원삼화사지 발굴조사, 심동로 신도비 보수정비, 심동로 신도비 정밀실측 및 구 상수시설 종합정비계획을 통해 기존 문화재 유지보수는 물론 새로운 문화재 발굴 및 향후 활용방안을 다각도로 모색할 계획이다.

또한 삼화사 상하수도 설치공사를 통해 무릉계곡 수질개선과 환경보호에 기여하는 한편 삼화사 진입도로 선형개선 작업과 무릉계곡 방재드론 구축사업을 진행해 각종 재난 상황에 대한 감시 및 초기 대응도 가능하도록 대비할 방침이다.

시는 재정 신속 집행 및 연중 지역 일자리 창출에 기여하고자 문화재청의 보수지침에 따라 설계용역을 발주하고, 설계내용을 승인받는 등 행정절차를 마무리해 상반기 중 착공을 목표로 하고 있다.

이월출 문화체육과장은 “문화재 보수정비 사업은 단순히 옛 문화재의 유지보수에만 있는 것이 아니라 지역의 역사문화에 대한 주민의 자부심과 애향심을 고취시키는 중요한 사업이므로 지속적인 관심을 통해 지역문화재를 지켜나가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신아일보] 동해/이중성 기자

lee119c@naver.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