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원시, 스마트 모빌리티 안전서비스 구축 '박차'
창원시, 스마트 모빌리티 안전서비스 구축 '박차'
  • 박민언 기자
  • 승인 2021.04.19 16: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21년 스마트 빌리지 서비스 발굴 공모 선정
사업비 10억원 투입… 사고 긴급 구난 알림 등
경남 창원시는 2021년 스마트 빌리지 서비스 발굴 및 실증사업 공모에 최종선정 됐다.(사진=창원시)
경남 창원시는 2021년 스마트 빌리지 서비스 발굴 및 실증사업 공모에 최종선정 됐다.(사진=창원시)

경남 창원시는 2021년 스마트 빌리지 서비스 발굴 및 실증사업 공모에서 시가 제안한 ‘우리 마을 스마트 모빌리티 안전서비스 사업’이 최종 선정됐다고 19일 밝혔다.

시는 이에 따라 올 연말까지 국비 10억원을 투자받아 서비스 시스템을 구축할 예정이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산하기관인 한국지능정보사회진흥원(NIA)에서 주관한 스마트 빌리지 서비스 발굴 및 실증사업 공모는 농어촌 지역 대상으로 스마트 서비스 모델 발굴과 실증을 통해 지역현안 해결과 생활 편의 개선으로 4차 산업혁명의 혜택을 농어촌에도 확산하는 데 목적이 있다.

시에서 제안한 ‘우리 마을 스마트 모빌리티 안전 서비스 사업’은 농촌인구의 고령화로 점차 증가되는 농촌 모빌리티 사고 예방책을 마련해 사람중심 안전도시 실현을 위해 추진하게 됐다.

‘농촌 모빌리티’는 경운기, 트랙터, 이륜차, 1t 트럭, 사바리 등 농촌 주요 이동 수단을 말한다.

서비스 대상 지역은 주남저수지 등 관광지로 인해 방문객도 많고 지방도 30호선으로 교통량도 많아 비교적 농촌 모빌리티 사고가 잦은 지역으로 의창구 동읍을 선정해 본 사업을 제안하게 됐다.

사업 주요내용은 안전관제 e-call(사고 긴급 구난 알림) 서비스, 안심 모빌리티 종합알림서비스, 안전마을 정보 스마트 게시판 등 3종 서비스 구축을 말한다.

이 사업은 전국 최초 농촌 모빌리티 사고 방지를 위한 안전 서비스 구축으로 12월까지 진행하게 되며 농촌 안전과 교통 편의 증대로 더 살기 좋은 농촌마을 조성에 기여하게 될 것이다.

최영철 안전건설교통국장은 “우리 마을 스마트 모빌리티 안전서비스 구축을 통해 4차 산업혁명 혜택을 농촌에서도 향유해 주민의 생활 환경 개선과 편의성 향상으로 귀농 귀촌 등 인구 증가에도 크게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편, 이번 공모 사업은 컨소시엄 방식 지원 대상으로 시가 주관기관이고, 한국교통안전공단 경남본부와 관련 민간기업이 함께 참여했다.

[신아일보] 창원/박민언 기자

mupark@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