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천, 한방·마늘 산업특구 비전 선포식 개최
영천, 한방·마늘 산업특구 비전 선포식 개최
  • 장병욱 기자
  • 승인 2021.04.19 15: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특구 설명회·현판식…추진단 운영위원 6명도 위촉
경북 영천시는 농업기술센터 대강당에서 ‘영천 한방·마늘 산업특구 비전 선포식’을 개최했다. (사진=영천시 농업기술센터)
경북 영천시는 농업기술센터 대강당에서 ‘영천 한방·마늘 산업특구 비전 선포식’을 개최했다. (사진=영천시 농업기술센터)

경북 영천시는 지난 16일 농업기술센터 대강당에서 ‘영천 한방·마늘 산업특구 비전 선포식’을 개최했다고 19일 밝혔다.

이날 행사에는 최기문 시장, 이만희 국회의원, 이춘우, 박영환, 윤승오 도의원, 조영제 시의회 의장, 시의원, 특구추진단 운영위원 및 회원, 농업유관기관 및 단체장 등 100여명이 참석했다.

시는 이날 특구 경과보고 및 설명회를 갖고, 생산·유통·식품·6차산업 등 각 분야별 주체 총 14명으로 운영위원 위촉해 특구추진단을 발족하며, 기념 현판식을 진행했다.

운영위원 중 김상윤 (사)전국마늘생산자협회 영천시지회장, 최진욱 (사)한국마늘가공협회장, 정낙온 영천시농축협운영협의회 의장, 도기식 농업회사법인 영천한방촌(주) 대표, 오세창 농업회사법인 ㈜세찬 대표, 한기동 영남대학교 식품공학과 교수 등이 참석했다.

시와 추진단은 앞으로 국비 공모사업의 활발한 유치와 민간투자 확대를 이끌 계획이다.

(재)산업경제발전연구원 용역에 따르면 한방·마늘 산업특구 지정으로 생산·소득 유발 효과 888억원, 고용 창출 유발 효과 746명으로 조사됐다.

이에 시는 △마늘분야 특구 주체 양성 △마늘 도매시장 개설 △마늘주아종구 R&D센터 건립 △한방·마늘 결합 기능상품 개발 △마늘 브랜드 개발 등 특화사업 추진과 특구 홍보, 기업 규제 개선·애로 지원 등을 중점 추진한다.

특화사업 중 ‘마늘주아종구 생산단지 조성사업’은 도비 6억원, 시비 6억원, 총12억원의 예산을 확보해 2년차 사업 추진 중이다. ‘마늘 도매시장’의 경우 도비 5억원, 시비 120억원, 총 사업비 125억원을 투입해 올해 공사를 시작했다.

‘마늘산업 R&D센터’는 화산농협과 함께 2020년 국비 공모사업인 종자산업기반구축사업을 신청해 사업비 20억원을 확보할 계획으로 경상북도에 수요조사서를 제출한 상태이다.

최기문 시장은 “영천 한방·마늘 산업특구 지정을 위해 인프라 구축, 예산 확보 등 많은 노력을 기울였다. 특구 지정을 통해 각종 특례 적용과 각 분야별 위원들의 활동이 이어져 지역특산물인 마늘산업 발전에 큰 기여를 할 것으로 기대한다”며 “시는 영천 마늘의 경쟁력을 전국 최고로 키워, 농가소득 증대와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신아일보] 영천/장병욱 기자 

bwjang2834@hanmail.net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