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동차연구원 "친환경 상용차 교체 인센티브 제공해야"
자동차연구원 "친환경 상용차 교체 인센티브 제공해야"
  • 이성은 기자
  • 승인 2021.04.19 17: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상용차 신규 수요 창출과 산업생태계 확장 정책 제언
현대자동차 ‘엑시언트 수소전기트럭’ 7대가 구매자 인도 전달식을 위해 스위스 루체른 교통박물관 앞에 서 있는 모습. (사진=현대자동차)
현대자동차 ‘엑시언트 수소전기트럭’ 7대가 구매자 인도 전달식을 위해 스위스 루체른 교통박물관 앞에 서 있는 모습. (사진=현대자동차)

한국자동차연구원은 19일 인센티브를 활용한 친환경 상용차 신규 수요 창출과 산업생태계 확장을 위한 정책 지원을 촉구했다.

연구원은 이날 펴낸 산업 동향 보고서를 통해 “공공 상용차와 노후 상용차 교체에 대한 인센티브를 제공해 수요를 확보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 연구원은 “시장 초기 단계인 수소 전기 상용차를 중심으로 민관 협력을 통한 수출 시장 개척이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연구원에 따르면 전 세계 상용차 시장의 한국 비중은 1.2%며 상용차의 99.2%가 친환경차로 전환되지 않은 상태다.

연구원은 “친환경 상용차 공용 부품 가격 저감과 신뢰성 강화를 위한 연구·개발을 지속해야 한다”며 “중소·중견 기업이 다양한 친환경 상용차 개발에 도전할 수 있도록 지원해야 한다”고 제언했다.

이와 함께 연구원은 “국내 시장 중심의 친환경 상용차가 개발되며 해외 수요에 대한 대응이 어려운 상태”라고 지적했다.

연구원은 “국내 완성차 기업이 개발한 전기 버스 대부분은 국내 주행환경 맞춤형으로 제작됐다”며 “해외 시장 수요에 대응할 수 있는 장거리 여행용 버스 등은 출시되지 않았다”고 말했다.

연구원은 “상용차는 승용차 대비 1대당 온실가스 배출량이 많아 친환경화가 필수 과제”라며 “대대적인 친환경 상용차 전환 이후 교체 수요가 감소한 중국을 제외하면 주요국에서 친환경 상용차 시장이 꾸준히 커지고 있다”고 설명했다.

selee@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