춘천시, 장애인도 즐길 수 있는 트리코스터 ‘첫선’
춘천시, 장애인도 즐길 수 있는 트리코스터 ‘첫선’
  • 조덕경 기자
  • 승인 2021.04.18 10: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춘천시)
(사진=춘천시)

장애인도 즐길 수 있는 무장애 곡선형 하강레저시설 '트리코스터'가 처음으로 공개된다.

강원 춘천시는 오는 19일 오후 2시 남이섬 트리코스터 모험센터 앞에서 ‘열린관광지 트리코스터 오픈 기념식’을 개최한다고 18일 밝혔다.

트리코스터는 트리와 롤러코스터의 합성어로 나무 사이에 설치된 트랙을 별도의 전기동력 없이 이동하는 친환경 레저시설이다.

무엇보다 특수 장비를 착용해 장애인도 즐길 수 있다는 것이 장점이다.

남이섬에 설치된 트리코스터는 전체 길이 115m, 출발점 높이 8.8m, 착지점 높이 6.5m며 비장애인용과 장애인용으로 나눠 운영한다.

이번 트리코스터 구축은 열린관광지 조성사업의 일환으로 진행됐다.

열린관광지는 누구나 불편하지 않고 쉽게 이용할 수 있는 무장애 관광 환경을 조성하는 사업이다.

총 사업비 12억8000만원을 투입해 남이섬, 의암호 킹카누, 소양강스카이워크, 박사마을어린이글램핑장 등 4개소를 조성했다.

특히 특화 체험 콘텐츠로 국내 최초 휠체어 탑승 킹카누와 장애인 이용 가능한 트리코스터가 제작됐다.

남이섬 트리코스터의 경우 장애인 요금은 60% 할인 적용으로 4000원에 이용 가능하다.

이철호 관광과장은 “장애인도 함께 행복한 도시 구현을 위해 시는 관광지의 장벽을 계속해서 없애나가고 있다”며 “앞으로도 시민 모두가 춘천 곳곳의 관광지를 즐길 수 있도록 하겠다”고 강조했다.

[신아일보] 춘천/조덕경 기자

jogi4448@naver.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