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량리 집창촌 흔적까지 역사 속으로
청량리 집창촌 흔적까지 역사 속으로
  • 김용만 기자
  • 승인 2021.04.18 09: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집창촌 보전계획 폐지 결정… 공원조성 계획
왼쪽부터 과거 청량리 집창촌 전경과 청량리4구역 투시도 (사진=동대문구)
왼쪽부터 과거 청량리 집창촌 전경과 청량리4구역 투시도 (사진=동대문구)

속칭 ‘청량리588’로 불리던 청량리역 일대 집창촌이 영원히 역사 속으로 사라진다.

서울 동대문구는 청량리역 일대의 집창촌 보전계획이 지역발전을 저해하는 과거의 부정적인 역사적 산물로서 전면 폐지돼야 한다는 의견을 적극적으로 개진한 끝에 서울시 도시재정비위원회 최종 심의에서 집창촌 보전계획 폐지라는 성과를 거뒀다고 18일 밝혔다.

청량리 집창촌은 한 때는 200여 개의 성매매업소가 모여 있던 곳으로, 미아·용산·영등포 등과 함께 서울의 대표 집창촌으로 꼽혔다.

변화되는 시대 흐름에 맞춰 구는 그동안 청량리 집창촌 일대의 흔적을 지우고 도시환경정비사업을 통해 강북의 랜드마크를 조성하기 위한 계획을 세웠다.

청량리4구역으로 지정된 이곳에 4만㎡ 규모로 지하 7층~지상 65층의 4개 동 아파트 1425세대와 오피스텔, 판매시설 및 숙박시설 등 각종 상업시설과 주거시설, 공원 3개소 등을 조성하고 7차로 도로를 확장하는 등 기반시설을 정비한다는 것이 구의 계획이다.

그러나 지난 2012년 서울시 도시재정비위원회 심의에서 '청량리4구역 일대가 과거 40년간의 집창촌이었던 만큼 그 형성배경 및 인문·물리적 현황 등을 포함한 집창촌    의 역사를 기록화할 것'이라고 결정됐고, 이후 집창촌 복원과 관련된 재정비촉진계획 변경 절차가 추진돼 왔다.

절차가 진행되는 동안 청량리4구역 입주예정자는 물론 청량리3구역, 동부청과시장 및 인근 오피스텔 등의 입주예정자를 포함한 주민들은 주민의견 수렴 및 공청회를 통해 반대 의견을 강력하게 주장하며 반감을 표했다.

이에 서울시는 구의 집창촌 보전계획 폐지에 대한 강한 의지와 지역주민의 의견을 따라 도시재정비위원회 최종 심의에 결과를 반영했고, 집창촌 자리는 이제 설계공모를 통해 공원으로 새롭게 조성돼 주민들의 품으로 돌아가게 됐다.

집창촌 역사 복원 계획이 수립된 지 9년 만에 얻은 결과다.

구는 이를 통해 녹지공간이 상대적으로 부족한 관내에 또 하나의 공원을 조성할 수 있게 됐다.

한편 구는 오는 22일까지 재정비촉진계획변경안에 대한 재열람을 진행하고 있다.

polk88@hanmail.net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