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11월까지 '집단면역' 목표 유지…교차접종 허가 안돼"
정부 "11월까지 '집단면역' 목표 유지…교차접종 허가 안돼"
  • 권나연 기자
  • 승인 2021.04.16 17: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예방접종센터 확충‧접종 대상자 확대 등 추진
코로나19 예방접종센터.(사진=연합뉴스)
코로나19 예방접종센터.(사진=연합뉴스)

정부가 오는 11월까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집단면역'을 형성한다는 기존의 목표를 유지하고, 접종 대상 확대를 추진할 방침이다.

또, ‘백신 교차 접종’은 현 단계에서는 불가하며, 외국에서의 이와 관련한 유의미한 연구 결과가 나올 경우 국내 논의를 진행한다는 계획이다.

배경택 코로나19예방접종대응추진단 상황총괄반장은 16일 정례 브리핑을 통해 “11월까지 전 국민 집단면역을 형성하겠다는 기존 계획은 그대로 유지할 것”이라며 “집단면역을 위해 집 가까운 곳에 예방접종센터를 확충하고 있고, 접종 대상자도 확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배 반장은 전날 방역당국이 언급한 '1단계 집단면역'에 대한 입장도 밝혔다.

그는 “접종의 우선순위를 말한 것인지 면역의 단계를 끊어서 어디까지가 1단계이고, 2단계라는 식으로 결정한 바는 없다”고 말했다.

앞서 권준욱 중앙방역대책본부 제2본부장은 전날 “1차로 65세 이상 고령자, 2차로 기저질환자에 대한 접종을 통해 방어력이 확보된다면 그 순간이 국내에 1단계 집단면역이 완성되는 시기”라고 말했다.

배 반장은 과학적 근거를 토대로 집단생활을 고령자가 코로나19에 취약하다고 판단, 요양병원·요양시설을 중심으로 접종을 시작하고 그다음으로 75세 이상 등으로 대상을 확대했다고 설명했다.

또, 프랑스와 독일 등에서 시도되고 있는 ‘백신 교차접종’의 국내 적용 가능성에 대해서는 당국이 정한 허가요건을 따라야 한다고 전했다. 여기서, 교차접종은 개발 방식이 다른 백신을 차례로 맞는 것을 의미한다.

그는 “현재 같은 제품을 2번 맞게 돼있다”면서 “다만, 교차접종은 외국에서 연구 중이기 때문에 필요한 경우 국내에서 논의를 할 수가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kny0621@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