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영변 핵단지서 일부 시설 재가동
北, 영변 핵단지서 일부 시설 재가동
  • 이상명 기자
  • 승인 2021.04.16 11: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美, 북 전문사이트 “한·미 압박 강화 목적일 것”
北, 영변 핵단지서 일부 시설 재가동. (사진=연합뉴스)
北, 영변 핵단지서 일부 시설 재가동. (사진=연합뉴스)

북한의 영변 핵시설에서 일부 시설이 재가동되고 있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16일 ‘분단을 넘어’(미국 싱크탱크 전략국제문제연구소(CSIS)의 북한 전문 사이트) 열적외선 사진 자료 분석 보고서에 따르면 15일(현지시간) 영변 핵 재처리 시설에서 재가동으로 추정되는 움직임이 포착됐다.

보고서는 최근 촬영된 영변 핵연구센터 사진에서 올해 3월 및 4월경 여러 곳의 건물들이 난방이나 시설 지원 시스템을 재가동하고 있다는 것을 추정할 수 있다고 주장했다.

또 이 같은 지표는 주변 지형이나 일용 태양열 난방 패턴과는 명확히 구별되는 패턴을 나타낸다고 보고서는 지적했다.

아울러 방사화학 실험실과 관련한 화력발전소와 원심분리기가 올 3월 초 재가동됐고, 이달 중순까지 이어졌음을 보여준다고 보고서는 추정했다.

보고서는 “열 패턴만으로는 시설의 전체적인 운용 범위를 설명하기 힘들 것”이라면서 하지만 해당 사례는 이들 장소에서 시설이 가동하고 있다는 명백한 증거를 보여주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더욱이 해당 열적외선 사진들은 △연구용 IRT 원자로 △5MW 원자로 △실험용 경수로는 작동하지 않는다는 것을 보여준다고 보고서는 설명했다.

‘분단을 넘어’는 “지난달 보고서에서 지적한 바와 같이 재개된 활동은 북한의 핵무기용 핵분열 물질 재고를 확충하기 위해 고안된 새로운 재처리 활동의 지표 혹은 조 바이든 미국 행정부와 문재인 대통령에 대한 압박을 지속해 서서히 높이기 위한 김정은의 전략적, 정치적 움직임이다. 혹은 그 둘을 조합한 것으로 보인다”고 주장했다.

앞서 ‘분단을 넘어’는 지난달 말에는 상업 위성사진을 통해 영변 핵시설의 방사화학 실험실과 관련 화력발전소의 건물(2 곳)에서 증기 및 연기가 나오는 장면이 촬영됐다면서 핵물질 추출에 활용되는 건물들이 재 가동 중인 정황이라고 분석했다.

vietnam1@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