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협은행, 2030년까지 업무용 차량 100% 무공해차 전환
농협은행, 2030년까지 업무용 차량 100% 무공해차 전환
  • 홍민영 기자
  • 승인 2021.04.15 23: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녹색금융 확대로 정부 '2050 탄소중립 정책' 동참
한정애 환경부 장관이 지난 14일 서울 중구 더플라자 호텔에서 지준섭 농협은행 부행장에게 한국형 무공해차 전환100 기업 승인성을 수여했다. (사진=농협은행)
한정애 환경부 장관(왼쪽)이 지난 14일 서울 중구 더플라자 호텔에서 지준섭 농협은행 부행장에게 '한국형 무공해차 전환 100 기업 승인서'를 수여했다. (사진=농협은행)

NH농협은행이 지난 14일 서울 중구 더플라자 호텔에서 열린 환경부 주관 '한국형 무공해차 전환100(K-EV100)' 2차 선언식에서 오는 2030년까지 업무용 차량 100% 무공해차 전환을 선언했다고 15일 밝혔다.

녹색금융 확대 및 ESG 경영실천을 통해 정부의 2050 탄소중립 정책에 적극 동참하고 있는 농협은행은 지난 2월 부천시지부에 2021년 1호 전기차를 도입했다. 이와 함께 올해 말까지 40대 이상의 업무용 차량을 무공해차로 바꾼다는 계획이다.

또 지난달 말 K-EV100 참여기업 등 친환경 경영 실천 기업에게 우대금리를 제공하는 ESG 특화 여신상품인 'NH친환경기업우대론'을 선보여 한국형 무공해차 전환 100의 성공적인 정착을 위한 지원을 하고 있다.

지준섭 농협은행 부행장은 "농협이 곧 ESG라는 모토 아래 농협금융지주의 ESG 추진전략에 따라 다양한 녹색금융 및 ESG 관련 사업을 전개해 나갈 예정이며, 정부의 ESG 관련 정책에도 적극 동참하겠다"고 말했다. 

hong93@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