버즈니, 수도권 확진자 수 기반 새 재택근무제 도입
버즈니, 수도권 확진자 수 기반 새 재택근무제 도입
  • 김소희 기자
  • 승인 2021.04.15 08: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일평균 확진자 기준 총 4단계…매주 금요일 공지
버즈니 라운지(사진=버즈니)
버즈니 라운지(사진=버즈니)

버즈니는 수도권 확진자 수를 기준으로 한 새로운 재택근무 제도를 도입한다고 15일 밝혔다.

버즈니는 지난해 2월 말부터 주5일 재택근무와 자율출근제도를 운영 중인 가운데 사무실·버즈니 구성원의 주요 거점인 수도권의 주간 평균 확진자 수를 기준으로 총 4단계의 출근 정책 기준을 마련했다.

개편된 출근 정책 기준은 지난달 정부에서 공개한 사회적 거리두기 체계 개편안 초안을 참고했다.

먼저 주간 수도권 일평균 확진자 180명까지는 레벨1로 주4일 출근, 주1일 재택근무(자율)를 진행한다. 181명~388명까지는 레벨2로 주2일 출근, 주3일 재택근무(자율)다. 389명~777명은 레벨3로 주5일 재택근무(자율)며 778명 이상은 레벨4로 전사 재택근무를 진행한다.

버즈니는 매주 금요일에 지난 1주(금~목)간 수도권 일평균 확진자를 기준으로 차주 출근 정책 레벨을 전사 공지한다.

새로운 재택근무 개편안은 오는 19일부터 시행된다.

인용휘 경영전략조직 팀장은 “1년간 재택근무를 운영하며 무엇보다 가장 큰 성과는 버즈니 구성원 단 1명도 코로나19에 감염되지 않았다는 점”이라며 “좀 더 적극적인 코로나19 대응을 위해 버즈니만의 자체 기준을 마련하게 됐다. 업무효율 극대화를 위해 구성원의 의견을 수렴해 제도를 보완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ksh333@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