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국토청, 울산농소~경주외동 국도건설공사 착공
부산국토청, 울산농소~경주외동 국도건설공사 착공
  • 김삼태 기자
  • 승인 2021.04.14 17: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예타 면제사업으로 지역건설사 40% 이상 참여,
조감도제공=부산국토청
조감도제공=부산국토청

부산지방국토관리청은 국가균형발전 프로젝트로 선정된 전국 예타면제 국도건설 11개 사업 중 하나인 '울산 농소~경주 외동 국도건설공사'를 착공했다고 14일 밝혔다.

이는 예타 면제사업 중 최초 착수한 '산청 신안-생비량'에 이어 착수하는 4차로 신설(5.9㎞)사업으로 총사업비 1687억원을 들여 울산 북구 농소동~경주 외동읍 구어리를 연결하게 된다.

앞으로 이 도로가 완공되면 부산에서 울산 및 경주 시가지를 통과하는 구 국도7호선을 대체할 수 있는 새로운 축이 완성되어 원활한 물동량 수송은 물론 지역경제 활성화에도 크게 이바지할 것으로 전망된다.

특히, 울산 농소~경주 외동 국도건설공사는 지역업체가 40%이상 의무 공동참여하게 되어 지역 건설사들에게는 경영실적 호재로 작용하는 등 국가균형발전 프로젝트의 취지인 지역 경기 활성화가 기대된다.

부산국토청 관계자는 “4월에 공사를 착수하였으며 2028년 계획된 공사기간 내 도로가 완공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신아일보] 김삼태 기자

stkim@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