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신사, 2020년 매출 3319억…전년대비 51% 증가
무신사, 2020년 매출 3319억…전년대비 51% 증가
  • 김소희 기자
  • 승인 2021.04.14 16: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영업익, 대규모 채용·마케팅 강화 등 7% 감소
무신사 매출 추이(그래프=무신사)
무신사 매출 추이(그래프=무신사)

무신사는 지난해 전년 대비 51% 증가한 3319억원의 매출을 달성했다고 14일 밝혔다.

무신사는 신규 회원 증가와 입점 브랜드 매출 성장이 실적 상승으로 이어진 결과라고 분석했다.

실제 무신사는 지난해 ‘다 무신사랑 해’ TV 캠페인을 시작으로 블랙프라이데이, 아우터 페스티벌 등 공격적인 마케팅 활동을 펼쳤다. 이에 재방문 비율이 늘면서 매출 상승으로 이어졌다.

여기에 자체 브랜드로 전개하는 무신사 스탠다드의 판매 성과도 매출 증가에 영향을 미쳤다. 올해 3월 말 기준으로 무신사 입점 브랜드는 6000개를 넘었다. 2019년 대비 2020년 회원수는 40% 이상 증가해 현재 총 840만명이다.

영업이익은 2020년에 대규모 인력 채용, 신규 서비스 출시를 위한 투자 확대, 입점 브랜드 광고·마케팅 활동 진행 여파로 전년보다 7% 감소한 455억원을 기록했다.

무신사는 지난해 개발, 영업, 마케팅 등 사업 전반에 걸쳐 전문 인력을 대거 영입해 인력 규모가 전년 대비 48% 이상 증가했다.

또 한정판 마켓 솔드아웃, 패션 전문 MCN 오리지널랩 등 신규 사업을 시작하고 유럽과 일본 등 입점 브랜드의 글로벌 진출을 돕기 위한 인프라 구축에 자금을 투입했다.

무신사는 올해 거래액 1조7000억원을 목표로 입점 브랜드 매출을 극대화하기 위한 지원 활동을 강화한다.

특히 연 매출 50억원 미만의 중소 브랜드를 대상으로 서울 시내 3개 지역에 운영 중인 옥외 광고 지원 비율을 연간 40%까지 확대한다.

이와 함께 셀럽·인플루언서 마케팅을 진행하는 국내 9개 기업과 제휴를 맺고 무신사 부담으로 입점 브랜드 상품 협찬을 진행한다.

무신사는 중소 패션 브랜드가 안정적으로 생산과 마케팅에 집중할 수 있도록 다음 시즌 생산 자금을 무이자로 빌려주는 ‘동반성장 프로젝트’ 지원금 규모를 지속해서 확대한다.

올해는 SS 시즌에 지원한 70억원을 포함해 연간 200억원을 지원할 예정이다. 현재까지 누적 지원금은 468억원에 이른다.

조만호 대표는 “지난해 인재 영입에 선제적으로 투자하고 코로나 19로 침체된 패션 시장에서 TV 광고 캠페인을 효과적으로 진행해 매출 상승효과를 얻었다”고 말했다.

이어 “국내 패션 시장에서 현재 무신사가 차지하는 규모는 아직 작기 때문에 올해 더 성장하기 위해 노력할 것”이라며 “특히 입점 브랜드 지원을 강화하고 신규 카테고리 확대와 플랫폼 기능 확장의 유연성을 확보하기 위한 개선 작업에 주력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ksh333@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