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번가 '오늘주문 내일도착' 서비스 제공…배송경쟁력 강화
11번가 '오늘주문 내일도착' 서비스 제공…배송경쟁력 강화
  • 김소희 기자
  • 승인 2021.04.14 16: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우체국 풀필먼트센터 활용…평일 자정까지 주문 시 해당
(사진=11번가)
(사진=11번가)

11번가는 오늘 주문한 상품을 바로 다음날 받아볼 수 있는 ‘오늘주문 내일도착’ 서비스를 제공한다고 14일 밝혔다.

‘오늘주문 내일도착’ 서비스는 평일 24시(자정)까지 주문한 상품을 바로 다음날 받아볼 수 있다. 주말 주문건은 화요일에 도착한다.

11번가는 우정사업본부와 함께 제공하는 풀필먼트 서비스를 통해 빠른 배송 서비스를 완성했다. 11번가는 지난해 12월 우정사업본부와 유통·물류간 협력 서비스 확대에 관한 업무협약을 맺고 대전우편물류센터에서 11번가 판매자 상품의 입고·보관·출고·반품·재고관리가 가능한 풀필먼트 서비스를 준비해 왔다.

11번가는 당일 자정까지 입고 상품의 주문이 들어오면 바로 발송준비에 들어간다. 이후 대전우편물류센터에서 발송해 우체국 택배로 전국(제주·도서지역 제외)으로 주문상품을 배송해준다.

11번가는 ‘오늘주문 내일도착’ 서비스를 위해 오뚜기, 한국P&G, 동서식품, 아모레퍼시픽, 롯데칠성음료, 종근당건강, 청정원, 동원 등 국내외 23개 대표 브랜드와 손을 잡고 1000여종의 상품을 판매한다.

‘오늘주문 내일도착’ 상품은 11번가 ‘오늘발송’ 탭에서 모든 상품을 모아서 한눈에 볼 수 있다. 11번가는 서비스 시작과 함께 오는 4월30일까지 기획전 행사 상품에 대한 15% 할인쿠폰(최대 1만원)을 하루에 5장씩 제공한다. 또 중복할인이 가능한 6대 카드사 15% 할인쿠폰(최대 5000원)을 추가로 3장씩 매일 준다.

이진우 영업기획담당은 “오늘 주문한 상품을 내일 받아볼 수 있는 익일배송 서비스로 11번가에서 더 편리하고 빠르게 상품을 받아볼 수 있다”며 “현재 23개 브랜드 외에 추가로 20여개 브랜드의 입점을 준비 중이다. 앞으로 생활용품 등 고객이 빠른 배송을 원하는 다양한 상품 카테고리로 계속해서 서비스를 확대할 것”이라고 말했다.

ksh333@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