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8681부대 "화재에도 영공감시 문제없다"
제8681부대 "화재에도 영공감시 문제없다"
  • 허인 기자
  • 승인 2021.04.13 17: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공군 방공관제사령부 예하 제8681부대 화재 발생 대비 훈련 실시
화재 상황 시 초동 대응절차 숙달, 관·군 화재 진압 훈련시간 가져
(사진=제8681부대)
(사진=공군 방공관제사령부 예하 제8681부대)

공군 방공관제사령부 예하 제8681부대는 지난 12일 강화소방서와 함께 통합작전건물 화재 상황을 가정한 소방 훈련을 실시했다고 13일 밝혔다. 

공군에 따르면 이번 훈련은 봄철 대형산불 특별대책기간(3월15일~4월15일)을 맞이해 부대의 주요시설 주변의 화재 상황을 가정했다. 훈련 중점사항으로 주임무 태세 완비를 위해 주요시설 보호, 인명사고 방지를 목표로 설정했다.

훈련은 통합작전건물 옥상 순찰 중 실외기 연기를 화재로 식별한 장병의 신고로 시작됐다. 신고를 접수한 상황실은 즉시 재해재난CCTV로 상황을 파악해 부대 내 단위소방대를 모집했으며 유관기관으로 신속하게 상황을 전파했다.

이후 소집된 소방대원은 산소통 및 자주식 이동형 소방펌프, 옥내·외 소화전 장비를 활용해 초기 진화를 실시했다. 초기 진화 중 구급차 2대와 함께 현장으로 도착한 강화소방서 소방대원은 신속한 합동 진화를 진행했다.

이번 훈련에 참가한 단위소방대원 황재만 하사는 “화재 발생시 순간적인 대응 능력뿐만 아니라 유관기관과의 긴밀한 협조를 통해 완벽한 영공방위 임무를 완수하겠다”며 “이를 위한 레이다 장비 무중단 운영이 뒷받침될 수 있도록 더욱 정진하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제8681부대의 부대장 손성훈 소령(공사 54기)은 “고산준봉에 위치해 숲으로 둘러싸인 부대 특성상 부대 밖의 산불이 부대 안으로 순식간에 번질 수 있다”며 “산불을 신속·정확하게 제압해 주임무 수행에 차질이 없도록 위험을 제로화 하겠다”고 강조했다.

한편 제8681부대의 관·군 화재 발생 대비 소방훈련은 마스크 착용, 손소독제 활용, 체온측정 등 철저한 방역지침을 준수하며 진행됐다.

ih@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