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교부, 주한 일본대사 초치… 후쿠시마 오염수 방류 항의
외교부, 주한 일본대사 초치… 후쿠시마 오염수 방류 항의
  • 이인아 기자
  • 승인 2021.04.13 16: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아이보시 고이치 주한 일본대사. (사진=연합뉴스)
아이보시 고이치 주한 일본대사. (사진=연합뉴스)

외교부가 아이보시 고이치 주한 일본대사를 불러 후쿠시마 오염수 방류 결정에 항의했다.

13일 외교부에 따르면 최종문 외교부 2차관은 이날 오후 본 청사로 아이보시 대사를 초치했다.

이날 일본 정부는 후쿠시마 원전 사고로 발생한 방사성 물질 오염수를 바다에 배출하기로 결정했다.

정부는 정부서울청사에서 외교부, 해양수산부, 원자력안전위원회 등 관계부처 차관들이 참석한 긴급회의를 열고 일본 정부 결정에 강하게 반발했다.

이어 국제원자력기구(IAEA) 등 국제사회에 이 문제에 대한 해결책을 요청하는 한편 아이보시 대사를 초치해 강력 항의했다.

아이보시 대사는 지난 2월 부임했으며 정부의 초치는 이번이 처음이다. 최 차관은 아이보시 대사에게 이번 일본 정부 결정에 강력히 항의하며,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처리과정 전반에 대한 투명한 정보 공개, 검증 등을 촉구했다.

한편 일본 정부가 방류하는 오염수 양은 125만844t 정도다. 배출 전 다핵종제거설비(ALPS) 등으로 대부분의 방사성 핵종을 제거하지만 삼중수소(트리튬)는 걸러내지 못해 물을 섞어 농도를 낮춘 뒤 방출한다는 생각이다.

inahlee@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