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척시, 아동학대 조사 공공화 추진
삼척시, 아동학대 조사 공공화 추진
  • 이중성 기자
  • 승인 2021.04.13 14: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강원 삼척시는 지난해 10월부터 아동복지법 개정으로 아동학대 조사업무가 이관돼 아동학대조사 공공화에 따른 업무를 추진하고 있다고 13일 밝혔다.

이를 위해 시는 지난해 아동학대 전담 공무원 1명과 아동보호 전담 요원 1명을 배치해 아동학대 조사업무에 대응해왔다.

올해 초 아동학대 전담 공무원 1명을 추가로 배치했으며 하반기에는 아동보호 전담 요원도 1명을 추가 배치할 계획이다.

이로써 공무원 2명, 전담요원 2명이 해당 업무를 담당하게 된다.

아울러 부서 내 아동학대 상담실을 설치했으며 아동학대 신고를 위한 긴급전화를 운영, 24시간 대응하고 있다.

시는 경찰서, 교육청, 아동보호기관 등으로 아동학대 대응 지역 연계 협의체를 구성, 유기적인 협력체계를 구축해 학대 발생 예방과 피해 아동보호를 위해 노력하고 있다.

아울러 지역 내 학대 아동 보호시설이 전무해 학대 피해 아동 발생 시 타 지역으로 이송해야 하는 어려움을 일부 해소하기 위해 국비 지원으로 학대 피해 아동 쉼터를 조성해 하반기 개소를 목표로 하고 있다.

또 아동학대 조사 전담 차량을 배치해 아동학대 조사와 피해아동 시설 입소 등을 위해 이용할 계획이다.

시는 지속적으로 기관별 협력을 강화하고 아동보호 인프라 확충을 통해 위기 아동 발굴과 피해 아동 보호에 적극적으로 임한다는 방침이다.

시 관계자는 “미래의 주인공인 아동이 존중받고 건전하게 성장할 수 있도록 아동의 권리증진과 안전을 위해 아동학대 예방·방지를 위한 책임을 다하고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신아일보] 삼척/이중성 기자

lee119c@naver.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