봉준호, 또 아카데미상 무대 오른다…“올해는 시상자로”
봉준호, 또 아카데미상 무대 오른다…“올해는 시상자로”
  • 이상명 기자
  • 승인 2021.04.13 10: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나리’ 정이삭 감독 후보 지명한 감독상 시상자 관측
(사진=EPA/연합뉴스)
(사진=EPA/연합뉴스)

영화 ‘기생충’으로 미국 아카데미상 4관왕에 오른 봉준호 감독이 이번에는 오스카상 무대에 시상자로 오른다.

13일 인디와이어(영화전문매체)·할리우드리포토(미국 연예전문매체)에 따르면 스티븐 소더버그 감독 등 제93회 아카데미 시상식 연출진은 12일(현지시간) 이 같은 내용의 시상자 명단을 일부 공개했다.

1차 발표된 시상자 명단(15명)에는 지난해 제92회 시상식에서 ‘기생충’으로 작품상을 비롯해 감독상, 각본상, 국제영화상을 거머쥔 봉 감독이 지명됐다.

특히 인디와이어는 “영화 역사에 한 획을 그은 봉 감독이 올해 오스카상 무대에 다시 오른다”고 전했다.

봉 감독에 이어 올해 아카데미 감독상 후보자는 미국으로 이주한 한인 가족의 이야기를 그린 영화 ‘미나리’의 리 아이작 정(한국명 정이삭) 감독과 ‘노매드랜드’의 중국 출신 클로이 자오 감독, ‘맹크’의 데이비드 핀처 감독, ‘언아더 라운드’의 토마스 빈터베르크 감독, ‘프라미싱 영 우먼’의 에메랄드 페넬 감독 등 5명이다.

한국 영화 ‘미나리’는 올해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감독상을 비롯해 작품상, 남우주연상, 여우조연상, 각본상, 음악상 등 모두 6개 분야에 후보로 진출했다.

앞서 아카데미는 ‘미나리’로 여우조연상 후보로 지명된 윤여정과 함께 출연한 배우 한예리에게 시상식 참석을 요청했다.

두 배우는 시상식 참석을 위해 일정을 조율 중에 있으며 봉 감독이 시상자로 참여하면서 ‘미나리’ 출연진과 함께 오스카 무대를 더욱 빛낼 것으로 보인다.

또 지난해 오스카 연기상 수상자인 호아킨 피닉스가 남우주연상 수상자로, 러네이 젤위거는 여우주연상 시상자, 브래드 피트는 남우조연상 시상자, 로라 던은 여우조연상 시상자로 나선다.

이는 오랜 관례에 따른 것으로 해리슨 포드를 비롯해 핼리 베리, 리스 위더스푼, 젠데이아, 리자이나 킹, 앤절라 바셋, 돈 치들, 브라이언 크랜스턴, 마리 매트린, 리타 모레노 등 역대 오스카 연기상 수상자와 후보들도 시상자 무대에 오를 전망이다.

제93회 아카데미 시상식은 오는 25일 ABC 방송을 통해 전 세계(225개국)에 생중계된다.

오스카 시상식은 2002년 이래 로스앤젤레스(LA) 돌비극장에서 개최돼 왔으나 올해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여러 곳(돌비극장, LA 유니언 스테이션, 쇼핑센터 ‘할리우드 앤드 하이랜드’, 유럽 현지 무대)에 설치한 특설무대를 현장에서 연결하는 방식으로 진행될 예정이다.

vietnam1@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