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타이어家 장남 조현식 부회장, 한국앤컴퍼니 대표이사 사임
한국타이어家 장남 조현식 부회장, 한국앤컴퍼니 대표이사 사임
  • 이성은 기자
  • 승인 2021.04.12 23: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현범 대표이사 체제 변경
조현식 한국앤컴퍼니 부회장. (사진=한국앤컴퍼니)
조현식 한국앤컴퍼니 부회장. (사진=한국앤컴퍼니)

한국타이어가(家) 장남 조현식 한국앤컴퍼니 부회장은 대표이사직에서 물러났다. 조 부회장의 이번 대표이사직 사임은 경영권 분쟁 중 이한상 고려대학교 교수가 감사위원이 되는 사외이사로 선임되면 대표이사직에서 물러난다고 밝힌 데 따른 것이다.

한국앤컴퍼니는 12일 조 부회장이 대표이사직에서 물러나며 조현식·조현범 대표이사 체제에서 조현범 대표이사 체제로 변경됐다고 공시했다.

앞서 조 부회장은 대표이사가 이사회 의장을 맡도록 한 정관에 따라 지난 1일 한국앤컴퍼니 이사회 의장에서도 물러났다.

조 부회장은 차남 조현범 사장과 지난 달 30일 열린 한국앤컴퍼니 주주총회에서 감사위원이 되는 사외이사 선임을 두고 표 대결을 벌였다. 당시 주총에서는 조 부회장이 주주제안 한 이 교수가 선임됐다.

조 부회장은 한국앤컴퍼니 대표이사, 이사회 의장과 함께 부회장, 사내이사를 맡고 있다. 사내이사 임기는 내년 3월까지다.

selee@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