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증시 외국인 순매도 4개월째 지속…3월 3.5조 팔아
국내 증시 외국인 순매도 4개월째 지속…3월 3.5조 팔아
  • 천동환 기자
  • 승인 2021.04.12 06: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주식 보유액 805조3000억원…주가 상승으로 전월보다 늘어
외국인의 국내 상장증권 순투자 및 보유 현황. (단위:십억원,결제기준). (자료=금감원)
외국인의 국내 상장증권 순투자 및 보유 현황. (단위:십억원,결제기준). (자료=금감원)

국내 증시에서 외국인 투자자의 순매도세가 넉 달째 계속됐다. 외국인은 지난달에도 국내 상장주식을 3조5000억원 넘게 팔아치웠지만, 주가가 오르면서 주식 보유액은 오히려 증가했다.

12일 금융감독원에 따르면, 외국인은 지난달 국내 상장주식 3조5140억원을 순매도하고, 상장채권 9조1240억원을 순투자해 국내 증권 총 5조6100억원을 순투자한 것으로 집계됐다.

외국인은 지난달 말 현재 국내 상장주식 805조3000억원(시가총액의 31.1%)을 보유 중이며, 상장채권 170조9000억원(상장잔액의 8.1%)을 보유하고 있다. 국내 상장증권 총보유액은 976조2000억원이다.

외국인은 작년 12월 이후 국내 주식시장에서 순매도세를 유지하고 있다. 지난달에도 유가증권시장에서 3조1850억원을 순매도하고, 코스닥 시장에서 3293억원을 순매도했으나, 주가 상승에 따라 주식 보유액은 전월 대비 오히려 7조8000억원 늘었다.

외국인의 국내 상장채권 순투자는 올해 1월부터 3개월 연속 계속됐다. 외국인의 월별 채권 순투자 금액 및 보유 잔액은 올해 2월에 이어 3월에도 역대 최고 기록을 경신했다.

채권 종류별로는 지난달 국채에 5조2000원을 순투자했고, 통안채에 3조3000억원을 순투자했다.

cdh4508@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