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Z백신 접종 의료기관 종사자 '혈전증' 진단…“인과성 조사중”
AZ백신 접종 의료기관 종사자 '혈전증' 진단…“인과성 조사중”
  • 권나연 기자
  • 승인 2021.04.07 14: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대 여성 접종 후 12일만에 증상 발현…국내 3번째 신고 사례
(사진=연합뉴스 tv/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tv/연합뉴스)

국내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접종 후 혈전증 진단을 받은 사례가 1건 추가됐다. 혈전증 진단을 받은 사람은 의료기관 종사자로, 국내 3번째 신고 사례다.

7일 코로나19 예방접종대응추진단(이하 추진단)에 따르면 지난 5일 신고된 중증사례 중 1건이 혈전증 진단을 받아 조사 중이다.

혈전증 진단을 받은 의료기관 종사자는 20대 여성으로, 지난달 17일 아스트라제네카(AZ) 백신을 맞았다. 이 여성은 백신 접종 이후 12일만인 지난달 29일 증상이 발생해 당국에 신고했다.

추진단은 해당 여성이 지병(기저질환)이 있는지 여부 등을 조사 중이다.

한편, 앞서 국내에서는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을 접종 후 드물게 발생하는 '뇌정맥동혈전증'(CVST) 진단을 받은 20대 사례가 보고됐다.

또, 이보다 앞서 요양병원 입원 중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을 접종한 60대 환자가 부검에서 혈전 소견을 보이기도 했다. 다만, 보건당국은 조사결과 이는 백신접종과는 무관하다는 결론을 내렸다.

kny0621@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