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안~고창 노을대교 조기착공 촉구 서명부 중앙부처에 전달
부안~고창 노을대교 조기착공 촉구 서명부 중앙부처에 전달
  • 김선용 기자
  • 승인 2021.04.06 12: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5개 지자체서 채택 서해안철도(새만금~목포) 건설 반영 공동건의문도 전달
(사진=부안군)
좌) 유기상 고창군수, 권익현 부안군수. (사진=부안군)

전북 부안군과 고창군은 지난 5일 부안~고창 노을대교 조기착공을 촉구하는 서명부(3만여명)와 5개 지자체에서 채택한 서해안철도(새만금~목포) 건설 반영 공동건의문을 관계 중앙부처에 전달했다고 6일 밝혔다. 

이날 권익현 부안군수와 유기상 고창군수는 국토교통부와 기획재정부를 방문해 “노을대교는 대한민국 물류 대동맥인 국도 77호선의 마지막 단절구간으로 국가 기간도로망 구축을 위해 반드시 완성돼야 한다”고 호소했다.

그러면서 노을대교의 필요성과 시급성을 설명하고 양 지역 주민 3만여명의 서명이 담긴 서명부를 전달했다.

부안군민과 고창군민의 염원이 담긴 서명부는 국토부 주현종 도로국장과 기획재정부 강대현 타당성심사과장에게 전달됐으며 향후 진행될 예비타당성조사 종합심사 통과와 노을대교가 조기에 착공될 수 있도록 지원을 요청했다.

또 김선태 철도국장을 방문해 지난 3월 29일 부안·고창·무안·함평·영광군 등 5개 지자체에서 채택한 서해안철도(새만금~목포) 건설 반영 공동건의문도 전달했다.

이어 기획재정부 한훈 경제예산심의관과 허승철 국토교통예산과장을 차례로 만나 노을대교와 서해안철도 건설의 국가균형발전과 경제적 파급효과를 적극 설명하며 정부의 예산지원을 당부했다.

권익현 군수는 “노을대교와 서해안철도 건설은 서해안 지역의 관광자원을 개발하고 부안과 고창을 비롯한 인근 중소도시의 역사와 문화를 연결해 낙후된 서남권 지역에 대한 국가균형발전을 위해서도 반드시 필요한 사업”이라며 “부안군민들의 염원을 담은 노을대교와 서해안철도가 국가계획에 반영돼 조속히 착공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ksy2691@hanmail.net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