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상국립대-광동제약-부산대, 대형 기술이전 계약 체결
경상국립대-광동제약-부산대, 대형 기술이전 계약 체결
  • 김종윤 기자
  • 승인 2021.04.05 14: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항비만 신소재 개별인정 건강기능식품 개발 위한 기술이전
경상국립대 강남준 교수·부산대 최영환 교수…10년 연구 결실
동물실험 결과 다른 원료보다 낮은 농도에서도 체지방 감소 확인
강남준 교수/경상국립대
강남준 교수/경상국립대

경상국립대학교(GNU) 산학협력단은 광동제약, 부산대학교 산학협력단 등 3개 기관이 ‘항비만 신소재 개별인정 건강기능식품 개발을 위한 기술이전 계약’을 체결했다고 5일 밝히면서 계약 체결식은 코로나19로 인하여 개최하지 않았다고 전했다.

경상국립대 강남준 교수는 “이 신소재는 기존에 개발되지 않은 신규 품종으로 동물실험 결과, 다른 항비만 기능성 원료 대비 낮은 농도에서도 체지방 감소 효과가 있음이 확인됐다.”라고 밝히고 “부산대 최영환 교수와 함께 10여 년 동안 연구해온 것이 결실을 맺게 됐다.” 고 설명했다.

강남준 교수 등에 따르면, 이번에 계약 체결하는 신물질은 비만동물모델 대상 항비만 효과 측정 결과, 체중 및 복부피하지방 감소와 간조직·지방세포의 지방축적억제 효과를 보이면서도 간과 신장의 부작용은 거의 없어 항비만약 약학적 조성물 또는 건강기능식품으로서의 높은 활용 가능성을 보였다.

특허 및 기술 연구개발자는 경상국립대 원예학과 강남준 교수와 부산대 원예생명과학과 최영환 교수 두 명이다.

광동제약은 축적된 연구개발 노하우를 활용해 이 신소재 추출물 기술을 적용한 ‘체지방 개선 개별인정형 건강기능식품’ 상품 개발에 주력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식품의약품안전처 발표에 따르면 2019년 기준 국내 체지방 감소 건강기능식품 시장은 약 1000억 원 대로 추정된다.

이 협약을 통해 광동제약은 ‘비만 예방 또는 치료용 신소재 및 이의 추출물’에 대한 특허와 ‘신소재의 종자 및 재배’ 기술이전에 대한 권리 일체를 인수했다.

광동제약 관계자는 “이번 협약으로 적은 용량으로도 체지방 개선 및 항비만 효과를 보일 수 있는 신소재 추출물 기술을 확보했다.”며 “신소재를 활용한 체지방 감소 제품개발을 통해 현대인의 큰 고민인 비만관리에 효과적으로 활용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편 경상국립대와 부산대는 이번 성공적인 기술 상용화를 위해 융복합 IP(Intellectual Property, 지식재산권) 창출 전략을 수립하고, 교육부와 한국연구재단이 주관하는 ‘대학 창의적 자산 실용화 지원(BRIDGE⁺)사업을 통해 신소재의 효능 검증 및 종자 표준화 등 R&BD(Research and Business Development)와 특허 지원에 힘썼다.

개별인정은 건강기능식품 개별인정은 식약처가 고시하는 건강기능식품 기준 및 규격집인 건강기능식품 공전에 등재되지 않은 원료에 대한 전임상 및 임상시험을 포함한 과학적 검증·심의를 거쳐 해당 원료의 독점적 생산 및 공급 지위를 인정해주는 제도이다.

[신아일보] 진주/김종윤 기자

kyh7019@chollian.net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