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주농업기술센터, 축산농가 가축재해보험 지원
양주농업기술센터, 축산농가 가축재해보험 지원
  • 최정규 기자
  • 승인 2021.03.09 15: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기도 양주시는 9일 축산농가의 재난재해로 인한 신속한 보상과 안정적인 경영환경 조성을 위해 ‘가축재해보험’ 지원사업을 추진한다고 밝혔다.

보험 가입대상은 소, 돼지, 말을 비롯해 가금류 8종(닭, 오리 등), 기타 가축 5종(양, 벌 등) 등 가축 16종과 급·배수설비, 급이기, 착유기 등 가축 수용건물·부속시설이다.

보장한도는 소의 경우 가입금액 한도 내에서 손해액의 60~80%, 돼지는 80~95%, 가금은 60~95%이며 축사화재는 100% 보상이 가능하다.

보장가입은 연중 가능하며 보장기간은 가입일로부터 1년이다.

시는 국비와 지방비 포함 총사업비 10억원을 투입해 지방비 기준 농가당 최대 300만원을 지원할 예정이다.

가축재해 보험료 지원비율은 국비 50%, 자부담 50%이지만 축산농가의 부담을 경감하기 위해 자부담 30%를 추가 지원해 농가는 보험료의 20%만 지불하면 된다.

시 관계자는 “가축재해보험은 예기치 못한 각종 사고와 재해로부터 피해를 최소화할 수 있는 제도”라며 “축산농가의 경영안정을 도모하기 위해 적극적인 가입홍보와 함께 지속적인 지원을 추진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신아일보] 최정규 기자

cjk2090@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