횡성소방서, 봄철 산불 발생 주의 당부
횡성소방서, 봄철 산불 발생 주의 당부
  • 조덕경 기자
  • 승인 2021.02.27 14: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제공=횡성소방서)
(사진제공=횡성소방서)

강원 횡성소방서가 봄철 화재 발생 가능성이 크다며 각별한 주의를 당부했다.

27일 횡성소방서 통계에 따르면 최근 3년간 횡성군 관내에서 발생한 산불은 총 35건으로 이 중 17건(약 49%)의 화재가 봄철(2~5월)에 발생한 것으로 나타났다.

기상학적으로 보면 2~5월은 4계절 중 가장 건조한 날씨로 산불이 발생하기 좋은 조건을 갖고 있으며 봄철은 가을철보다 일사량이 많고 공기 중 습도가 낮아 강한 바람으로 인해 작은 불씨도 산불로 번질 위험이 크다.

위험성이 큰 만큼 산림연접지(산 경계에서 100M 이내 토지) 농업부산물 소각 행위는 과태료 대상이며 산림연접지에서 쓰레기 소각행위 등을 불법으로 정하고 있다.

불법 소각 행위 시 △자기 소유 산림에 불을 지른 자는 1년 이상 10년 이하의 징역 △타인 소유의 산림에 불을 지른 자는 5년 이상 15년 이하의 징역 △과실로 인해 타인의 산림을 태우거나 자기 산림을 불에 태워 공공을 위험에 빠뜨린 자는 3년 이하의 징역 또는 3000만원 이하의 벌금 △산림이나 산림인접지역에서 불을 피운 경우는 위반 횟수에 따라 과태료를 차등 부과한다.

또한 산림과 인접한 논·밭두렁에서 소방관서에 신고하지 않고 소각 행위를 하다가 소방차가 출동하게 되면 과태료 20만원을 부과하게 되어 있어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

깨대, 고춧대, 과수전지목 등 농부산물 처리를 희망하는 주민은 불법소각을 하지 말고 가까운 시·군 산림부서 혹은 읍면행정복지센터에 상담해 파쇄 신청하면 된다.

염홍림 서장은 “봄철은 건조한 날씨로 인해 작은 불씨가 대형 산불로 번질 확률이 높아 소각을 자제하고 소각 행위 시 꼭 인근 소방관서로 미리 신고해 주길 바란다”며 “횡성 군민분들의 산불예방 동참이 산불방지의 지름길이니 많은 협조 바란다”라고 당부했다.

[신아일보] 횡성/조덕경 기자

jogi4448@naver.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