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IC, 33차 공공기관 해외투자협의회 온라인 개최
KIC, 33차 공공기관 해외투자협의회 온라인 개최
  • 고수아 기자
  • 승인 2021.02.27 09: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글로벌 투자 기회 발굴·투자 노하우 및 정보 등 공유
(사진=한국투자공사)
한국투자공사 관계자들이 지난 25일 해투협 온라인 회의를 열었다. (사진=한국투자공사)

한국투자공사(이하 KIC)는 지난 25일 본사에서 국내 공공기관들의 해외투자 시너지 효과 창출을 위한 '공공기관 해외투자협의회(해투협)' 제33차 회의를 온라인으로 개최했다고 27일 밝혔다.

해투협은 국내 공공부문 투자기관들의 글로벌 투자 기회 발굴과 투자 노하우 및 정보 등을 공유하기 위해 지난 2014년 출범한 국내 최대 기관투자자 협의체다. 현재 참여기관은 KIC를 비롯해 우정사업본부와 공무원연금, 사학연금 등 총 25곳이다.

이번 회의에는 중앙회와 공제회, 연기금 등 국내 기관투자자 담당자들이 참석해 '2021년 경제 및 금융 시장'을 전망하는 시간을 가졌다.  

이날 발표에 나선 제임스 엘리엇 글로벌 자산운용사 나인티원 자산배분 책임자는 "올해는 글로벌 경제회복이 지속될 것으로 보이지만 코로나19 상황에 따라 시장 변동성도 높을 것으로 예상된다"며 "재정 및 통화정책의 효과가 단기간에 나타날 가능성도 있기에 이러한 환경 하에 성장 자산군에 대한 투자와 아시아와 중국 등 신흥시장을 눈여겨 볼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또, 이건운 KIC 자산배분실장은 "백신 접종 확대와 각국의 완화적 통화정책, 확장적 재정정책으로 글로벌 경제의 회복세가 지속될 경우 빠르면 하반기에는 코로나 팬더믹 이전 수준으로 회복될 것으로 보인다"며 "다만, 경제정상화가 빠르게 진행될 경우 정책 정상화가 조기에 실행될 가능성이 있고, 미중 갈등 재점화 및 위험 자산에 대한 포지션 쏠림 등의 리스크가 상존하고 있어 주의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최희남 KIC 사장은 "KIC는 해외투자 정보 및 투자 노하우 공유 등 국내 투자자들과의 파트너십을 확대하기 위해 해투협을 지속적으로 발전시켜 왔다"며 "올해 금융시장의 변동성이 확대되고 있는 만큼 글로벌 투자 시장에서 국내 기관투자자들의 성과 향상에 실질적으로 기여할 수 있는 방법을 다각적으로 모색하겠다"고 전했다.

swift20@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