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기자회견 '후폭풍' 여전… 당청 연이틀 불끄기
문 대통령 기자회견 '후폭풍' 여전… 당청 연이틀 불끄기
  • 석대성 기자
  • 승인 2021.01.19 13: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주호영 "반성·성찰 없이 합리화 급급"… 입양아 발언엔 "충격"
靑 "대통령, 아동반품 의식 없다"… 민주당은 사전위탁제 검토
문재인 대통령이 19일 청와대에서 국무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19일 청와대에서 국무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의 신년 기자회견을 두고 야권의 질타가 이어지고 있다.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는 19일 원내대책회의에서 전날 문 대통령 회견과 관련해 "국민을 편 가르기한 지난 4년의 국정 난맥상이 현재의 위기를 초래하고 있는데, 최소한의 반성이나 성찰 없이 합리화하는 것에 급급했던 실망스러운 회견이었다"고 맹비난했다.

이어 "남은 임기 중에도 우리나라가 더 좋아지는 일은 없겠구나 기대를 포기하게 하는 회견이었다"며 △추미애 법무부 장관과 윤석열 검찰총장 갈등 △북한 비핵화 문제 △입양아동 관련 소견 등에 대한 문 대통령 발언을 지적했다.

주 원내대표는 특히 문 대통령의 입양아 관련 발언에 대해 "큰 실망과 충격을 받았다"며 "입양 취소·교체 전에 마음에 안 드는 대통령부터 바꾸라는 여론은 대통령의 발언을 잘 풍자하고 있다"고 부각했다.

그러면서 "(발언을) 수습하려고 '사전위탁제'를 말한 것이라 애써 둘러대지만, 발언 맥락이 사전위탁제와 맞닿아 있지 않다"며 사과를 촉구했다.

같은 당 조수진 의원은 최재형 감사원장의 과거 인터뷰를 인용하면서 "아이를 가슴으로 낳는 것이 입양"이라고 지적하기도 했다. 두 아들을 입양한 최 원장은 과거 한 언론과의 담화에서 "입양은 진열대에 있는 아이를 물건 고르듯 하는 게 아니다"라고 말한 바 있다.

논란이 가라앉지 않자 청와대는 연이틀 진화에 나섰다.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한 라디오 방송을 통해 "대통령의 의도나 머릿속에 '아동 반품'이란 의식 자체가 없다"며 문 대통령의 발언이 '사전위탁보호제'를 염두에 둔 것이란 것을 재차 강조하고 나섰다.

더불어민주당은 나아가 사전위탁제도 의무화를 검토하겠다는 방침까지 내놨다.

홍익표 당 정책위원회 의장은 원내대책회의에서 "사전위탁제도가 한국에선 양부모 동의 하에 관례적으로 활용돼 왔는데, 이를 입양 전 필수절차로 의무화하는 방안을 적극적으로 검토하겠다"고 말했다.

덧붙여 "어제 문 대통령 회견 중 정확한 진의가 잘 전달되지 않은 부분이 있다"며 사전위탁제도에 대해 "입양 전 6개월간 예비 입양아동을 예비 부모 가정에 위탁해 그 기간 동안 모니터링(점검)과 사후관리, 평가를 통해 아동을 보호하고 안정적 입양을 돕는 것"이라고 해명했다.

bigstar@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