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원한 악동' 마라도나, 심장마비로 사망… 향년 60세
'영원한 악동' 마라도나, 심장마비로 사망… 향년 60세
  • 한성원 기자
  • 승인 2020.11.26 08: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아르헨티나 월드컵 우승 이끈 축구영웅
약물 스캔들 등으로 '악동' 이미지 각인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아르헨티나의 '축구영웅' 디에고 마라도나가 심장마비로 사망했다.

26일 연합뉴스에 따르면 마라도나는 지난 25일(현지시간) 아르헨티나의 수도 부에노스아이레스 근교 티그레의 자택에서 숨졌다.

지난 3일 뇌경막 아래 피가 고이는 경막하혈종으로 뇌수술을 받은 마라도나는 11일 퇴원해 회복 중이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향년 60세의 일기로 생을 마감한 마라도나는 브라질의 펠레와 함께 가장 위대한 축구선수 중 한 명으로 꼽힌다.

그의 등번호 10번은 여전히 모든 축구선수들이 선망하는 번호로 남아있다.

특히 1986년 멕시코 월드컵에서 아르헨티나의 우승을 이끌며 일약 '국민영웅'이 됐다.

다만 뛰어난 실력에 대한 찬사만큼이나 약물 스캔들 등 각종 기행으로 '악동' 이미지를 각인시키기도 했다.

마라도나의 별세 소식에 아르헨티나와 전 세계 축구계가 슬픔에 빠졌다.

알베르토 페르난데스 아르헨티나 대통령은 3일간의 국가 애도 기간을 선포했다.

펠레는 "분명히 언젠가 하늘에서 우리가 함께 공을 차게 될 것"이라고 애도했다.

swhan@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