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0년대생이 온다'…대기업 강풍 예고, 3·4세경영 본격화
'70년대생이 온다'…대기업 강풍 예고, 3·4세경영 본격화
  • 송창범 기자
  • 승인 2020.11.25 11: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삼성, 올해 신규임원 80% 70년 이후 출생자…올해 추가 전진배치
총수 세대교체 맞춰, 임원도 젊음피로 수혈…GS‧LS, 이미 인사단행
‘여성 사장’ 깜짝 인사도 관심…삼성 이영희‧CJ 민희경 부사장 촉각
대기업 빌딩 이미지.(사진=아이클릭아트)
대기업 빌딩 이미지.(사진=아이클릭아트)

2021년 대기업 인사에선 ‘오너 3~4세의 두각’과 함께 ‘1970년대생 임원’ 강풍이 예상된다. 이미 인사를 단행한 GS와 LS는 각각 오너가 4세와 3세를 전면에 내세우는 인사를 단행했다. 특히 GS는 70년대생 상무 3인방을 허태수 회장 곁으로 불러들이며 임원 세대교체 가속화에도 힘을 실었다.

25일 글로벌 헤드헌팅 전문업체 유니코써치에 따르면, 대기업 2021년 임원 인사는 ‘70년대생 발탁 임원 강세’와 ‘오너 3~4세 경영 전면 등장’ 등 키워드가 될 전망이다.

우선 2021년 대기업 발탁 임원 중 상당수는 1970년생 중에서 나올 가능성이 크다. 올해 100대 기업 임원 중 1970년대생은 약 1900명 1960년대생은 4700명이 넘는다. 아직까지 1960년대생이 재계 주도권을 쥐고 있지만, 2021년도 인사부터는 1970년대생들이 자리를 채워갈 것으로 풀이된다.

실제 국내에서 임원수가 가장 많은 삼성전자는 올해 이미 1970년생이 1969년생을 제치고 가장 많이 활약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지난 3월 제출된 삼성전자 사업보고서에 따르면, 신규 선임된 119명의 임원 연령대의 80% 이상이 1970년 이후 출생이다. 반면 퇴임한 임원 125명 중 80% 이상은 1960년대생과 그 이전 출생자다.

이미 인사를 단행한 GS는 1970년대 생인 곽원철 상무, 최누리 상무, 황재웅 상무를 이미 올해 허태수 회장 곁으로 불러 모았다. 젊은피를 수혈하겠다는 의미로 해석된다. 이들은 모두 스타트업 경험이 있는 외부 인재 출신으로 알려졌다.

재계 한 관계자는 “이러한 흐름은 2021년 인사에서도 IT를 비롯해 통신·소비재·유통업 등 다양한 업종에서 매우 활발하게 전개될 것으로 예측된다”며 “각 기업별로 1970년대 출생자가 전진 배치할 것이 유력시 된다”고 말했다.

세대별 대기업 임원 분포 그래프.(그래프=유니코써치)
세대별 대기업 임원 분포 그래프.(그래프=유니코써치)

1970년대생의 임원 강세는 오너 3~4세의 전면배치에 맞물린다는 분석이다. 오너 3~4세의 젊은 오너들이 CEO급으로 나서면서 세대교체 바람이 전면적으로 이뤄지고 있기 때문이다.

삼성의 경우 이재용 부회장의 회장 승진 가능성이 크고, 현대차 정의선 회장도 올해 회장으로 등극했다. LG 구광모 회장은 숙부 구본준 고문의 계열분리를 통한 홀로서기에 나서는 만큼 각각 자신의 색깔에 맞춘 임원인사 단행이 예상된다.

국내 200대 그룹 중 1970년 이후에 태어난 젊은 오너들이 임원 타이틀을 달고 있는 숫자는 150명 이상이다. 이중 사장 타이틀을 달고 있는 CEO급 만 70명이 넘는다는 것으로 파악됐다.

여기에 최근 인사를 완료한 LS그룹은 총수 일가 3세인 구본현, 구본규, 구동휘 3인방을 모두 계열사 최고책임자 자리에 앉혔다.

앞서 GS그룹 또한 총수일가를 모두 승진시키며 중요 업무를 맡겼다. 허철홍 GS칼텍스 상무를 마케팅 부문장(전무)에, 허주홍 GS칼텍스 상무보를 생산DX부문장(상무)로 임명했다. 허치홍 GS리테일 상무보도 상무로 승진시켰다.

이와 함께 2021년 임원인사에는 깜짝 여성 사장 인사가 등장할 것 인지에도 관심이 모아진다. 현재 100대 기업 비오너 중 여성 사장이 활약하고 있는 곳은 네이버 한성숙 대표가 유일하다.

올해 삼성전자와 CJ제일제당은 여성 사장을 배출할 가능성이 높다. 삼성전자는 이영희 부사장, CJ제일제당은 민희경 부사장이 임원 경력만 10년이 넘는다. 금융권 여성 CEO 중에서는 이미 올해 10월에 한국씨티은행 유명순 행장이 발탁돼 눈길을 모았다.

kja33@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