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화 이글스 신정락 코로나 확진… 프로야구 중단 위기
한화 이글스 신정락 코로나 확진… 프로야구 중단 위기
  • 한성원 기자
  • 승인 2020.09.01 09: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접촉자 40명 검사 결과 음성 판정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국내 프로야구 선수 중 첫 코로나19 확진자가 나오면서 리그가 중단될 위기에 처했다.

1일 충남 서산시에 따르면 전날 프로야구단 한화 이글스 소속 신정락 선수가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신정락 선수는 프로야구 KBO 리그는 물론 국내 프로스포츠에서 발생한 첫 코로나19 확진자다.

현재 신정락 선수는 서산 한화 이글스 2군에서 뛰고 있다.

시는 이날 해당 구장과 선수 숙소 등에 대한 방역 조치를 한 뒤 동료 선수와 코치진, 지원 인력 등 40명을 대상으로 코로나19 검사를 실시했다.

그 결과 40명 전원 음성 판정을 받았다.

KBO는 신정락 선수가 뛰던 2군 퓨처스리그 경기 전면 중단을 결정했다.

swhan@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